mouse block


해외에서 신형 중등훈련기를 도입하는 인도 공군 군사와 컴퓨터

India Looking Abroad For Intermediate Jet Trainers (기사 링크)

Aviation Week의 2월 27일자 기사로, 구형 훈련기를 짊어진 인도 공군이 자국에서 자체 개발 중이지만
오랫동안 지연된 중등훈련기인 HJT-36 시타라 IJT (Sitara Intermediate Jet Trainer)를 무시하고 해외
에서 신형 훈련기를 구매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입니다.


© B Harry / ACIG.org

인도 공군이 경량급에 단일 엔진을 가졌으면서 부차적으로 경공격 능력도 갖춘 복좌형 훈련기에 대한
정보요구서 (RFI)를 발부했다고 인도 국방부의 한 관계자가 밝혔다고 합니다. 이 관계자는 업체들이
중등훈련기 10, 20, 30 및 50대 규모의 발주 물량을 직도입했을 때의 상세한 비용을 제시할 것을 요청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인도 공군의 정보요구서는 A.K. 안토니 (A.K. Antony) 인도 국방장관이 크게 지연된 시타라
중등훈련기가 올해 (2014년)에 작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언급한 지 몇주 뒤에 나온 것입니다. 안토
니 장관은 HAL (Hindustan Aeronautics Ltd.)사가 올해 12월까지 최종 작전승인을 성취하기 위해 모
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인도 공군은 국영방산업체인 HAL사가 지난 15년간 HJT-36 시타라 중등훈련기를 개발해온 이후, 시
타라 기종의 구매 옵션을 행사하길 주저해왔다고 합니다. 한 인도 공군 관계자는 시타라 기종이 작전
승인의 기한을 여러차례 어겨왔기 때문에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신형 중등훈련기에 대한 정보요구서는 해면고도 (Above Mean Sea Level, 이하 AMSL)에서 최소
2천 미터, 목표치 3천 미터에 위치한 활주로에서 작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고 합니다. 이
정보요구서에 응할 업체들이 관련 서류를 제출할 기한은 오는 4월 4일이라고 합니다.


© B Harry / ACIG.org

인도 공군 관계자는 신형 중등훈련기가 최소 1천 킬로그램 (2천2백 파운드)의 물자를 외부 장착으로
수송할 수 있어야 하고, 최소 5개의 하드 포인트 (hard point)를 갖춰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드 포
인트 하나에는 최소 3백 킬로그램의 무장이나 장비를 장착할 수 있어야 한다네요.

이 관계자는 중등훈련기가 최소 5초 동안의 발사 시간을 유지할 정도의 적절한 탄약을 갖춘 경량급
건포드 (gun-pod)와 재사용 가능한 로켓 포드 (rocket pod)를 운용할 수 있어야 하며, 최소 4개의
250 킬로그램급 폭탄을 운용할 수 있어야만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인도 공군은 또한 중등훈련기 사업에 참여하려는 업체들이 인도 현지에서의 시범평가를 "무비용, 무
약정 (no cost, no commitment)" 조건으로 거쳐야 하고 인도 공군의 평가는 도입하기 위한 기종의
최종 후보를 선정하기 전에 이루어진 현장 평가의 결과를 분석하기 위해 이루어질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고 합니다.

이번 사업은 10, 20 및 30대의 기체가 1달에 30 비행시간의 운용율을 지원하기 위한 모든 예비 부품
프로그램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연간 정비 지원을 포함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도 공군의 훈련생을 훈
련시키기 위한 훈련기의 부족은 MiG-21같은 높은 수준의 조종술을 요하는 전투기를 새내기 조종사
들이 다루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 인도 공군에 (안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합니다.


© B Harry / ACIG.org

예를 들어, 1970년 이래 인도 공군이 기록한 1천5십 회의 추락사고 중 거의 40 퍼센트가 조종사의 실
수에 기인한 것이라고 합니다. HJT-36 시타라 중등훈련기는 2012년 6월에 단계-II (Stage-II) 훈련기
로서 구형인 HAL 키란 (HAL Kiran) Mk.1/2 기종을 대체해서 인도 공군에 배치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2011년에 HTJ-36 훈련기가 실속 (失速) 테스트 중에 추락하면서 이 사업에 큰 차질이 발생하
고 말았습니다. 원래 키란 Mk.1 훈련기는 올해 (2014년)에 퇴역할 예정이었지만, 그 수명연한이 4년
더 연장되었고, 키란 Mk.2의 정비는 주요 문제가 되고 말았다고 합니다. 키란 Mk.2의 오페우스 (O-
pheus) 엔진의 지원이 더 이상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이죠.

R.K. 티야기 (R.K. Tyagi) HAL CEO는 최근 Aviation Week와의 인터뷰에서 HJT-36 프로그램이 지
연되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자사가 이 훈련기에 들어갈 신형 러시아제 엔진을 구하면서 상당한
지연에 직면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가 해결되었고, 이제 시타라의 개발은 지금까지
800 비행시간 이상의 테스트 비행을 거치면서 인증 단계에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도 공군의 조종사들은 3단계로 훈련을 거친다고 합니다. 첫번째는 초등훈련기로, 그 다음에는 중
등훈련기 그리고 마지막으로 고등훈련기로 말이죠. 인도 공군은 현재 초등훈련을 필라투스 (Pilatu-
s) PC-7 Mk.2 훈련기 26대로 실시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도 공군은 총 75대의 PC-7 기종을 발주한
바 있죠.


© B Harry / ACIG.org

그리고 고등훈련기로는 BAE 시스템스 (BAE Systems)사의 호크 132 (Hawk 132) 기종이 운용 중으
로, 현재 HAL사에서 현지 면허생산을 하고 있습니다. HAL사는 또한 초등훈련을 위해 HTT-40 터보
프롭기를 자체적으로 개발하려는 중입니다.

해마다 240명의 새내기 조종사들이 인도 공군에 합류한다고 합니다. 인도 공군은 초등훈련기 181대,
중등훈련기 85대, 그리고 고등훈현기 106대를 필요로 한다고 합니다. 인도는 이미 자국 공군과 해군
을 위해 발주한 호크 132 기종을 123대 도입한 상태라고 합니다. 호크 도입사업에는 1천6백억 루피
(rupee, 미화 28억 달러)가 들어갔다고 하네요.

인도 공군은 HAL사와 2개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합니다. 하나는 제한 생산형 HJT-36 훈련기 12대를
인도하는 내용이고, 다른 하나는 양산형 HJT-36 훈련기 73대를 넘겨주는 내용이라고 합니다. HAL
사는 초기작전승인이 떨어진 히우 단계적으로 시타라 훈련기를 인도하겠다고 확인해줬다고 합니다.

HAL사는 지난 1999년 7월에 HJT-36 시타라 중등훈련기의 개발과 시제기 2대를 제조하는 조건으로
18억 루피의 예산을 승인받은 바 있습니다. 기사 내용은 여기까지입니다. HJT-36 중등훈련기의 개
발을 기다리지 못한 인도 공군이 해외 직도입이라는 선택을 하고 말았네요.


© B Harry / ACIG.org

이는 사실 처음도 아닙니다. 현재 도입 중인 스위스제 필라투스 PC-7 Mk.2 초등훈련기도 HAL에서
개발하는 HTT-40 기종을 받을 수 없어서 선택한 것입니다. 결국 중등훈련기 플랫폼도 같은 전철을
밟고 말았습니다. 인도 공군의 중등훈련기 요구사항에서 경공격 능력이 흥미를 자극하는데, 우리나
라의 T-50 골든이글 (Golden Eagle)이 들어갈 자리가 있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사진 출처 - ACIG.org (링크)

덧글

  • 전투종족 2014/03/02 02:25 #

    인도는 몇십년이 걸려도 자국제로 개발해서 사용할것 같습니다....

    의지의 인도인..!!
  • 위장효과 2014/03/02 15:20 #

    어째 안토니 천축국병부상서는 뭔 기자회견마다 내용이 "연기될 것이나 문제없다" "시간이 더 걸릴 것이다" "비용이 상승했다" 이런 거 뿐인거 같습니다.
  • 가릉빈가 2014/03/02 20:58 #

    인도의 주적은 HAL...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16112
770
4924431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