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e block


JF-17 전투기에 투영된 파키스탄 공군의 현대화 사업 군사와 컴퓨터

Thunder Resonates as Modernization Inches Forward in Pakistan (기사 링크)

Defense News의 2월 10일자 기사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는 파키스탄이 핵심전력인 JF-17 썬더
(Thunder) 전투기 프로그램에 주로 투자하는 방식으로 자국 공군의 항공전력을 현대화하고 있지만,
중국이 개발한 청두 (成都) J-10B/FC-20 전투기 발주는 불투명하다는 소식입니다.


© unknown

예산 부족으로 파키스탄 공군은 대부분의 자원을 JF-17 전투기 프로그램에 집중시켜서 이 프로그램
의 성공과 후속 개발을 확고히 할 거라고 씽크 탱크 (think tank)인 파키스탄 밀리터리 컨소시엄 (P-
akistan Military Consortium)의 연구원인 우스만 샤브비르 (Usman Shabbir)가 밝혔습니다.

작년 (2013년)에 파키스탄 공군은 '군사개발계획 2025 (Armed Forces Development Plan 2025)'에
따른 현대화 노력에 대한 예산을 2007년 이래로 받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파키스탄은 
중국에서 차관 - 그 규모는 알려지지 않은 - 을 확보해서 JF-17 생산을 유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JF-17 블록 II (Block II) 50대가 작년 (2013년) 12월부터 생산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현재 JF-17 전
투기 50대를 보유 중인 파키스탄 공군은 미라지 (Mirage) 및 F-7 기종을 대체하기 위해 썬더 전투
기를 최대 250대까지 요구하고 있다고 합니다.

파키스탄 공군은 JF-17 전투기 2개 대대로 이미 A-5C 판탄 (Fantan) 공격기를 대체했다고 하네요.
JF-17 블록 II는 향상된 항전장비, 무장량 및 장착 능력, 데이터 링크 그리고 전자전 장비에 더해서
공중급유 능력도 갖췄답니다. 다만 관계자들은 그 이상의 세부사항은 공개하길 꺼려했다고 합니다.


© CAC

중국의 청두항공공업집단 (成都飞机工业集团) 또는 CAC (Chéngdū Fēijī Gōngyè Jítuán)사와 함
께 JF-17 전투기를 개발한 파키스탄의 PAC (Pakistan Aeronautical Complex)사의 대변인은 블
록 II의 항전 장비가 "뒤섞인 패키지 (mixed package)"이고 계약되었다는 사실만 밝혔다고 합니다.

샤브비르 연구원은 JF-17 블록 I/II 전투기에 장착하기 위해 NRIET KLJ-7 X밴드 레이더가 도입되었
고, 라아드 (Ra’ad) 공중발사형 순항미사일과 같은 장거리 무기, H-2/H-4 글라이더형 폭탄 그리고
메크트론 (Mectron) MAR-1 대레이더 미사일도 JF-17 블록 II에 통합되었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중 하드포인트 (hardpoint)가 추가 무장장착기능의 부족을 보완할 것이고, 지정된 목표조준 포드
장착대가 나중에 JF-17 전투기의 공기흡입구 아래에 추가될 수 있다고 합니다. 아직 JF-17 전투기
가 목표조준 포드를 장착하고 비행하는 일이 목격된 적은 없다고 합니다.

그러나 중국이 운용 중인 FC-1 (JF-17 전투기의 중국 공군 제식명) 전투기에는 이 포드가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파키스탄 공군의 AWC (Air Weapons Complex)가 한 유럽 업체와 함께 목
표조준 포드를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샤브비르 연구원은 언급했습니다.


© Shimin Gu

어느 업체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PAC사는 이전에 셀렉스 ES (Selex ES)와 사젬 (Sagem)사와 
협력한 적이 있습니다.

샤브비르는 분리형 전방적외선 센서 (FLIR)의 추가는 별로 가능성이 없고, 파키스탄 공군이 운용 중
인 미라지 5 (Mirage 5) 전투기에 장착된 FLIR 센서는 "재활용" 되지는 않을 거라고 봤습니다.

그 이유는 FLIR이 장착된 미라지 5는 앞으로 수년동안 야간공격에 특화된 공격기로 활약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파키스탄 공군의 미라지 5 전투기는 미라지 5 업그레이드 프로젝트인 ROSE
(Retrofit Of Strike Element III)를 통해 3차례에 걸쳐 업그레이드 되었다고 합니다.

항전장비의 후속 개량은 JF-17 블록 III 전투기가 2016년에 생산이 시작될 때까지 기다려야할 지 모
른다고 합니다. 블록 III에는 KLJ-7에서 파생된 AESA 레이더가 들어갈 거라고 밝힌 샤브비르는 지
금까지 JF-17 블록 III는 단지 개념에 불과했다고 밝혔습니다.


© Aldo Bidini

그리고 파키스탄 공군과 PAC, 그리고 중국의 CATIC (China National Aero-Technology Import &
Export Corp.)사가 JF-17 블록 III가 어떤 성능을 제공해야 하는 지에 대한 폭넓은 합의에는 이르렀
지만, 아직 설계는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고 샤브비르 연구원은 언급했습니다.

파키스탄에 대한 중요성은 둘째쳐도, CATIC사에게 FC-1/JF-17 전투기는 아직 해외에서 발주를 받
아서 이익을 내지 못하는 수출 프로그램이기도 합니다. 양국의 FC-1/JF-17 생산라인은 완전 가동되
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PAC의 JF-17 생산라인은 해마다 25대를 생산할 수 있지만, 실제로는 해마다 18대만 생산한다고 하
네요. 이는 약간의 마찰을 부르기도 했다고 합니다. 파키스탄 공군은 수출에 주력하기 전에 요구하
고 있는 JF-17의 도입목표에 도달하길 원하기 때문이라네요.

국제전략연구소 (International Institute for Strategic Studies)의 군사항공 부문 고위연구원인 더글
라스 배리 (Douglas Barrie)는 중국이 FC-1/JF-17 전투기를 소량이라도 구매한다면 이는 이 전투
기의 신뢰성을 높일 것이고 그 수출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 MilborneOne

배리 연구원은 더 강력한 전투기가 너무 비싸서 또는 도입할 수 없는 여러 방산시장에서 청두 JF-17
전투기가 신뢰받는 후보기종이 되지 않을 당연한 이유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낮은 비용으로 구
형 기종을 대체하려는 몇몇 아프리카 국가들과 (가능하다면) 중동국가들에서 말이죠.

배리 연구원은 JF-17 전투기의 공대공 및 공대지 무기가 이유있는 선택이라면서, 공대공 SD-10/PL-
12 BVR (Beyond-Visual-Range) 미사일이 신뢰받는 무기라고 언급했습니다.

JF-17 전투기의 수출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동안, 파키스탄 공군이 FC-20/J-10B 전투기를 도입하
는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라고 샤브비르 연구원은 밝혔습니다. 그러나 J-10B 도입 계약의 상태는 불
확실하며, 이에 대한 논의가 파키스탄 공군 내부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걸로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파키스탄 국방장관도, 파키스탄 공군도 이에 대한 언급이 없다고 합니다. 샤브비르는 J-10B의 발주
가 2014-2015년 기간에 체결되기로 계획되어 있었다면서, 2009년에 미화 14억 달러 규모로 FC-20/
J-10B 전투기 36대를 도입하는 협상이 진행 중이었다는 보도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 MilborneOne

이 보도는 2009년 당시 J-10B 전투기가 파키스탄 공군에 2014년이나 2015년에 배치될 것이었지만,
그 일정이 연기되었다고 주장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예산이 문제가 되고, 인도 공군이 라팔 (Rafale) 전투기를 선택하지 않는다면, 파키스탄 공군
도 FC-20/J-10B 도입 계획을 취소하고 이전보다도 더 많은 재원을 JF-17 사업에 쏟을 것이고, 그와
동시에 중고 F-16도 더 도입해서 블록 52 (Block 52)로 개량할 수 있다고 샤브비르는 말했습니다.

전직 파키스탄 공군조종사이자 분석가인 카이저 투파일 (Kaiser Tufail)은 순수하게 정치적인 측면
에서 보면, 파키스탄 공군이 F-16C 수준의 최신형 전투기로 그 자원을 분산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
라고 지적했습니다.

중국은 당연히 신뢰할만한 나라이고, FC-20/J-10B는 잠재적인 전투기 도입 후보기종이지만, 투파
일 본인의 개인적 평가로는, 전체적으로 봤을 때 FC-20/J-10B는 F-16C 블록 50/52에 비해서는 성
능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고 합니다.


© unknown

그러나 투파일은 여전히 FC-20/J-10B 전투기를 도입하는 것이 JF-17 프로그램에도 이득이 될 것
으로 믿고 있다고 합니다.

투파일은 향후 이루어질 JF-17 전투기의 블록 III 및 블록 IV 사업은 FC-20과 항전장비에서 공통성
을 가질 수 있다면서, 이 같은 공통성이 후기 블록의 시스템에서 시도되고 테스트될 것이라고 밝혔
습니다.

투파일은 (JF-17과 FC-20에 대해) 너무 지나치게 추측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JF-17 블록 III와
IV의 성능과 동체 구성이 분명하지 않기 때문에 항전장비 외의 하드웨어가 FC-20과 공통성을 갖춘
다면, 이에 대해서 추측하는 것은 헛된 일일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투파일은 중국이 개발 중인 스텔스 전투기가 FC-20/J-10B보다 더 나은 방안인지에 대해서는
확신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제 스텔스 전투기의 완전한 성능과 능력이 아직 알려지지 않았
고, 이를 감안하면 중국제 스텔스기를 위시리스트에 올리는 건 시기상조일 것이라면서요.


© unknown

기사 내용은 여기까지입니다. 파키스탄의 주된 고민은 역시 "돈"으로 귀결된다고 봐야겠습니다. 사
실 예산 부족으로 JF-17 전투기도 최대한 많이 생산해서 파키스탄 공군에 배치시키지 못하는 것이
고 이 점이 수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을 수도 있으니 말이죠.

JF-17 프로그램은 우리나라의 KFX 사업에도 시사점이 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두나라가 협
력한다는 점, 수출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점, 자국 공군의 향후 주력 전투기로 도입된다는 점에서 말
이죠. 파키스탄과 중국이 JF-17 프로그램에서 겪는 어려움이 KFX 사업에서 반복되지 않길 빕니다.


사진 출처 - 구글 검색 (링크)

덧글

  • 지나가는 저격수 2014/02/11 23:53 #

    아무리 인도랑 사이가 않좋다는 공통점이 있어도 중국에 맡기기에는....
    (중국거는 잘 날다가 폭발할거 같은디...)
    차라리 같은 이슬람 국가인 이란이나 사우디를 통해서 꾀하는게 좋지않나? 싶은디...
  • KittyHawk 2014/02/12 02:05 #

    이란의 경우엔 아프간건으로 대립할 여지가 있는지라 힘들 듯 합니다.(재미있는 게 샤 집권 시기엔 인도에게 핀치에 몰리던 상황의 파키스탄을 이란이 아예 F-104 전투기를 공여하는 등 도운 적이 있더군요.)
  • 존다리안 2014/02/12 09:15 #

    저런 걸 파키스탄이 도입하는 건 그렇다 치고 해외수출까지 할 수 있을까요? 이 바닥은 워낙 레드오션이라...
  • 무펜 2014/02/12 16:31 #

    저 정도 급의 시장은 경영학에서 말하는 '개'지요.. 미국과 정치적인 문제가 있거나 아니면 너무 경제력이 약해서 F16급 조차도 굴리기 힘든 나라가 선택할만한 물건이긴 한데.. 문제는 무기업계의 떠오르는 시장인 아시아쪽에선 일부 국가를 제외하면 전부 반 중국 연대중이라서 중국물건이 아무리 가성비가 좋다고해도 구매할 가능성은 매우 낮지요. 아예 F-16급중고를 구매하는게 나을지도 모릅니다. 군수연동이나 지원같은 부분도 전세계에 어마어마 하게 깔린게 F-16이니 말이지요.

  • 속좁은 빙하 2014/02/12 22:53 #

    항상 좋은글 잘 읽고 있습니다-

    글을보던 와중에 약간의 오역?이 발견되서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Chéngdū Fēijī Gōngyè Jítuán은
    중국어 병음입니다~
    CAC는 Chengdu Airplane Company구요.

    즐거운 저녁보내세용~ㅎ
  • 가릉빈가 2014/02/12 23:29 #

    솔직히 블록50/52 의 70% 만 뽑아내도 대박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1113
670
4957838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