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e block


미 고등훈련기 사업을 위해 손잡은 보잉과 사브 군사와 컴퓨터

Boeing, Saab team up for USAF T-X requirement (기사 링크)

Flightglobal의 12월 6일자 기사로, 미국 굴지의 항공 및 방산업체인 보잉 (Boeing)과 스웨덴을 대표하
는 항공 및 방산업체인 사브 (Saab)가 미 공군의 신뢰받는 고등훈련기인 노스롭 (Northrop) T-38C 탤
론 (Talon)을 대체하는 T-X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 손잡았다는 소식입니다.

© U.S. Air Force

양사의 합동개발에 대한 합의에 따르면, 보잉은 주요 사업자 (prime contractor)로, 사브는 주요 파트
너 (primary partner)가 된다고 보잉이 보도자료에서 밝혔습니다. 이 합작은 신형 고등훈련기의 설계,
개발, 생산, 지원 및 영업 등 입찰의 모든 측면을 망라하고 있다고 합니다.

보잉사는 이번 합작으로 제안하게 될 고등훈련기가 "완전히 새롭게 설계된 기종으로, 미 공군의 요구
를 충족시킬 것"이라면서, 보잉과 사브가 고객 (미 공군)이 부여하는 계약으로 향하는 T-X 사업의 향
후 진행과정을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공군의 T-X 프로그램은 향후 40년 동안 운용될 전투기 조종사를 준비시킬 훈련기와 훈련과정을 포
함하고 있으며, 미 공군은 T-38C 탤론을 새로운 최신 조종사 훈련계열 시스템 (Advanced Pilot Tra-
ining Family of Systems)으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보잉 측은 언급했습니다.


© U.S. Air Force

또한 미 공군은 350대의 신형 고등훈련기는 물론, 관련 지상 훈련시스템과 이를 유지하기 위한 군수지
원도 갖출 계획이라고 보잉은 밝혔습니다. T-X 사업은 향후 10년 동안 미 공군의 가장 큰 도입 프로그
램 중 하나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미 공군의 T-X 전략은 아직도 진화하고 있지만, 이미 개발이 완성된 기종을 요구 조건으로 내건 바 있
습니다. 한국항공우주산업 (KAI)과 록히드 마틴 (Lockheed Martin)의 T-50, 알레냐 아에르마키 (Al-
enia Aermacchi)의 T-100, BAE 시스템스 (BAE Systems)의 호크 T2 (Hawk T2)가 후보로 올라있죠.

알레냐의 T-100은 M-346 기종의 T-X 프로그램 모델명입니다. T-X 프로그램을 위한 보잉과 사브의
협력으로 통해 나오게 될 신형 고등훈련기는 사브의 단발엔진 전투기인 그리펜 (Gripen)을 주된 기반
으로 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여겨지고 있다네요. 기사 내용은 여기까지입니다.


© U.S. Air Force

보잉과 사브의 합작이라... 제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두업체의 합작 가능성이 거론되었는 지는 모
르겠습니다만, 저로서는 의외네요. 보잉이 자체 개발을 하지 않고 사브를 파트너로 정한 건 역시 그리
펜을 설계 및 개발한 사브의 기술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보잉과 사브가 T-X 사업에 뛰어든 것이 과연 어떤 변화를 가져올 지 궁금하네요.

사진 출처 - 미 공군 Flickr 페이지 (링크)

덧글

  • StarSeeker 2013/12/06 23:48 #

    저거 루머라더니 진짠가요?

    훈련기를 넘어서 주방위공군까지 탐낸다던데...?!?!
  • dunkbear 2013/12/06 23:50 #

    - 루머가 있긴 있었군요. 진짜는 맞을 겁니다.

    - 주방위공군이야 어차피 F-35 들어가는 거 아닌가요?
  • StarSeeker 2013/12/07 00:28 #

    주방위공군의 F-35는 그렇게까지 많이는 배치되지 않던것 같더라구요

    5thsun님께서 9월중순쯤에 포스팅하셨는데 그때 보잉은 T-X 350대 그리고 장기적으로 주방위공군까지 노려보겠다고 했다더군요 장작 그리펜의 주인인 사브는 그 사실을 부정했지만 필요하면 어디든지 참가한다고...
  • dunkbear 2013/12/08 15:51 #

    F-35 생산과 가격이 안정되면 주방위공군도 그 쪽으로 가지 않을까요... 흠.
  • 홍당Ι아사 2013/12/06 23:58 #

    갈수록 판이 무시무시하게 커지는 느낌입니다
  • dunkbear 2013/12/08 15:51 #

    저것도 적은 편입니다. 원래는 500대 거론되던 사업인데...
  • 존다리안 2013/12/07 00:08 #

    M-346은 끝까지 T-50 물먹이려 쫓아오는군요. ㅜㅜ
  • dunkbear 2013/12/08 15:51 #

    이탈리아 애들도 먹고 살아야 하니까요. 쩝...
  • 로보 2013/12/07 00:18 #

    오. 다이어트 그리펜이 등장하겠군요. 기대됩니다.
  • dunkbear 2013/12/08 15:51 #

    어떻게 나올 지 기대됩니다. ㅎㅎㅎ
  • 가릉빈가 2013/12/07 00:50 #

    고등 훈련기가 신형이 왜 필요한지 솔직히 잘 모르겠어용

    그냥 견실한 플랫폼 하나 정해서 꾸준히 생산 하면 좋을텐데...

    그냥 내부만 갈아 끼우고 기골수명 다되면 새로 뽑고 하면 될텐데...

    제가 모르는 뭔가 이유가 있겠죠? ㅎㅎㅎ
  • dunkbear 2013/12/08 15:52 #

    아무래도 스텔스 전투기의 시대에 맞는 고등훈련기가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좋긴 하지만 T-38은 너무 오래된 플랫폼이죠. F-5보다도 먼저 나온 녀석인데.
  • JOSH 2013/12/07 05:51 #

    로리펜을 베이비펜으로 만들것인가~!
  • dunkbear 2013/12/08 15:52 #

    보잉과 사브에 음란마귀들이 있는 겁니다!!!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3/12/07 08:49 #

    보잉이랑 사브라.... 전혀 생각도 못한 조합이여서 그런가 더 놀랍네요....
  • dunkbear 2013/12/08 15:53 #

    저도 생각치 못했습니다... ㅎㅎ
  • fatman1000 2013/12/07 10:47 #

    - 다른 경쟁사와 비교할 때 보잉, 사브 조합의 가장 큰 문제는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당장 지금 고등훈련기라고 들이댈 물건 자체가 없는 점이지요. 뭐, 미공군이 가격만 맞출 수 있다면 새로운 고등훈련기도 문제없다고 나오면 또 묘수가 될지도 모르지만. 보잉이 계속 떡밥이 돌던 알레나 아에르마키(실제로 T-50과 경쟁하는 고등훈련기 모델을 가지고 있는...)와 손 잡는 방법을 선택하지 않고, 뜬금포로 사브하고 손 잡은 이유가 이번 미공군 고등훈련기 사업의 성패를 가를 것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 dunkbear 2013/12/08 15:53 #

    저도 그게 궁금합니다. 보잉이 해외 영업을 맡았던
    M-346을 안밀고 굳이 신형 훈련기를 만들어야 하는지 말이죠.
  • StarSeeker 2013/12/08 16:22 #

    보잉에서 자체 연구모델이 있다고 하더군요. 이미 비밀에서 입장자유퇴장불가님께서 올리셨는데, 아쉽게도 로리를 기반으로 하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 dunkbear 2013/12/08 23:31 #

    http://pds23.egloos.com/pds/201109/20/63/e0055563_4e78299b06f23.jpg

    혹시 이거 말씀하시는 건가요? 어차피 보잉이 자체 모델로 연구한다고 해도
    사브를 끌어들였다는 건 지금까지 연구한 모델로는 안되겠다고 판단한 게 아
    닌가 싶습니다. 보잉이 뭐가 아쉬워서 굳이 사브의 협력을 구하겠느냐는거죠.
  • StarSeeker 2013/12/08 23:39 #

    네 저거요 ^^;
  • dunkbear 2013/12/08 23:51 #

    http://dunkbear.egloos.com/3233458

    2011년 9월에 제가 포스팅했었습니다. 당시 미 공군협회 컨퍼런스에서 여러 업체들이 컨셉을
    제시했을 때 나온 보잉의 디자인이었죠. 2년이나 지나서 아직도 유효한 지는 모르겠습니다. 그
    당시에 보잉-사브 파트너 관계는 생각도 못했던 때라서....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2397
949
4917680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