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e block


[클래식]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 초연 100주년 기념반 영상과 음악

요즘은 그렇게 클래식 음반의 신보 출시 소식을 올리는 편은 아닙니다만, 이번에 소개할 신보는
아무리 봐도 음반 기획자가 "약을 빨은"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대담하다면 대담한, 황당하다
면 황당한 기획이라서 소개합니다.



올해 (2012년)는 러시아의 작곡가인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1882-1971)의 탄생 13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또한 내년 (2013년)은 스트라빈스키의 대표작인 발레 "봄의 제전"의 초연 10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죠.

"봄의 제전"은 1913년에 프랑스 파리에서 활약하던 발레단인 '발레 뤼스'의 감독 디아길레프가
의뢰해서 스트라빈스키가 작곡한 발레로, 같은 해 5월에 초연했을 당시 엄청난 반응 (부정적인
의미에서)을 이끌어낸 작품입니다. 지금이야 클래식 음악의 걸작으로 인정받고 있지만요.

엄밀하게는 "봄의 제전"이 '현대음악'으로 분류되지는 않습니다만, 분명 전통적인 낭만파 조류
를 벗어난, 당시로는 혁명적인 음악이었기 때문에 그 영향이 - 음악가들이나 일반 대중 모두에
게 - 오래도록 지속되서 그런 지, 초연 10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도 적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아무튼 유니버설 뮤직 계열인 데카 (Decca)에서 "봄의 제전" 초연 100주년을 기념하는 음반 2
종류를 내놓았습니다. 먼저 데카, 그리고 데카에 흡수된 필립스 (Philips)는 물론 같은 유니버설
계열인 도이치 그라모폰 (DG)에서 출시된 "봄의 제전" 중 몇몇을 모은 선집입니다.

몽퇴 (필립스), 도라티 (데카), 샤이 (데카), 불레즈 (DG), 게르기에프 (필립스) 그리고 살로넨
(DG)이 지휘한 "봄의 제전"을 4CD 세트로 묶은 음반입니다. 그 외에 음반 프로듀서인 존 톨란
스키 (Jon Tolansky)의 오디오 코멘터리가 부록으로 들어가 있다고 하네요.

뭐, 이 정도는 충분히 있을 법한, 평범한 기획의 음반입니다. 이런 걸로 호들갑을 떨 건 없죠.
근데 이제 소개할 음반이... 뭐, 일단 아래에 클래식 음반 전문판매 사이트인 프레스토 클래시
컬 (Presto Classica) 사이트에서 캡쳐한 음반 소개를 보시죠.



아... 저는 이 세트에 몇가지의 "봄의 제전" 녹음이 들어가 있는지 세는 걸 포기했습니다. 으허
허... 위에서 언급한대로, 데카, 필립스 및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녹음된 사실상 거의 모든 "봄
의 제전" 녹음들을 싸그리 긁어서 수록한 것 같습니다.

1943년에 반 베이눔이 암스테르담 콘서트헤보우를 지휘한 녹음부터 2010년에 두다멜이 시몬
볼리바르 유스악단을 지휘한 녹음까지 주요 데카, 필립스 및 DG 녹음들을 20장의 CD에 수록
하고 있습니다. 완전 "봄의 제전" 선물세트죠. ㅎㄷㄷㄷ;;;

거기에 더해서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해 편곡한 "봄의 제전" 녹음 3종류에 바이올린 협주곡 녹음
하나까지 더해져 있습니다. 이 정도면 사실상 "봄의 제전" 끝판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걸 기획한 사람이 누군지는 몰라도 정말 대단하다(?)는 얘기 밖에 안나오네요. 헐헐...



다만 이 세트를 살 애호가가 몇이나 될 지는 의문입니다. "봄의 제전" 아니면 못 살 정도로 열
렬한 팬이라면 이미 웬만한 "봄의 제전" 음반은 다 모았을테고,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위 세트
에 수록된 녹음들 상당수는 들었을 클래식 애호가들도 적지 않을텐데 말이죠.

기획의 성격이나 가격대로 봐서는 녹음의 오리지널 LP/CD 자켓을 구현했을 것으로 보기도 어
려워서, 일반적인 애호가들에게는 큰 메리트가 없어 보입니다. 저 개인적인 생각이지만요. 아
무튼 대단한 기획이긴 합니다!!!

저렇게 음악 작품 하나만을 모아서 출시한 경우가 저 세트가 처음은 아니겠지만, 상당히 드문
일이 아닌가 싶네요. (^^)





덧글

  • 셔먼 2012/10/13 12:12 #

    봄의 제전은 1913년 첫 상연 당시 관객들의 엄청난 반발을 불러일으킨 걸로 유명하죠. 까는 사람들과 쉴드치는 사람들의 상호간 욕설로 관객석이 아수라장이 됐다죠.;
  • dunkbear 2012/10/13 12:28 #

    쉴드치는 사람은 몇 안되었을테니, 사실상 까는 이들의 아수라장이 되었을 겁니다. ㅋㅋㅋ
  • 욜랴 2012/10/13 13:24 #

    대단하긴 하지만 말씀하신대로 저 세트의 효용성이 조금 의심스럽네요. 갑자기 최근들어 봄의제전에 빠졌다! 이런 경우 아님 글세.... ...?
  • dunkbear 2012/10/13 14:10 #

    그러게 말입니다. 좋아하시는 분들은 저 음반들 상당수를 모았을텐데 말이죠. 흠.
  • JOSH 2012/10/13 19:38 #

    콜렉터에게는 그런거 관계없습니다....
    아... 저는 아님.. -,-
  • dunkbear 2012/10/14 16:45 #

    JOSH님 // 그건 그렇죠. 다만 저 세트가 콜렉터들의 지갑을 열 정도로 품질이 좋은
    지가 관건이라고 봅니다. 대충 만든 CD 세트는 요즘 쳐다보지도 않는 추세라서...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2/10/13 13:07 #

    다 좋은데 저거 살만한 사람은 이미 저기에 나온것들 싸그리 모았을 느낌도 드는데... 무슨 오덕들에게 이거 샀지? 그럼 이번것도 사

    물론 너에게 있겠지만

    도 아니고 말이죠.... 참...
  • dunkbear 2012/10/13 14:11 #

    실제로 그런 의미로 파는 경우도 적지 않긴 합니다만, 요즘 클래식 음반
    시장은 사실상 사양길에 접어들었다는 게 중론이라서 말이죠... (ㅠ.ㅠ)

  • dudwns256 2012/10/13 14:17 #

    이번 세트가 얼마나 팔릴지를 떠나서 모아서 음반을 판매할 계획을 세워서 그 음악을 모은 사람이 대단하게 느껴지네요 ㅎㅎ.
  • dunkbear 2012/10/13 14:21 #

    뭐, 근본적으로 같은 계열사들이니 음원 모으는 건 어렵지 않았을 겁니다. ㅎㅎㅎ
  • 물속인간 2012/10/13 15:44 #

    우와 재밌겠다 ㅋㅋ
    이건 뭐 덕중지덕은양덕이라는 오랜 격언이 생각나네요헛짓도 이정도면ㅋ
  • dunkbear 2012/10/13 16:07 #

    근데 저 음반 세트가 과연 얼마나 많은 클래식 양덕의 지갑을 열게 할 지 궁금합니다. ㅎㅎㅎ
  • 지나가는 저격수 2012/10/13 19:26 #

    호오~ 저런 음반은 수집해둘 가치가 있죠.

    저렇게 나오는건 드물기 때문에...
  • dunkbear 2012/10/14 16:46 #

    드물긴 합니다. 다만 낱장에 비하면 소장 가치가 떨어지고, 저런 세트
    자체의 품질 (표지, 내지 등등)도 중요한 구매 포인트라서 말이죠.. 흠.
  • 가릉빈가 2012/10/15 16:15 #

    확실히 다 있는데...
  • dunkbear 2012/10/15 22:24 #

    DG, Decca 및 필립스 음원은 죄다 모은 것 같습니다. ㅎㄷㄷ;;;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56108
672
4950003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