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e block


첫 항공모함을 정식으로 인도받은 중국 해군 군사와 컴퓨터

China Navy Takes Delivery of 1st Aircraft Carrier: Report (기사 링크)

AFP (AGENCE FRANCE-PRESSE)를 인용한 Defense News 기사로, 중국의 첫 항공모함이 지난 9월
23일에 중국 해군에 인도되었다고 중국 관영언론이 보도했다는 내용입니다. 이번 소식은 동중국해
와 남중국해에서 영토 이슈를 놓고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전해진 것이기도 합니다.



중국 관영언론인 환구시보 (環球時報)의 영자 일간지인 글로벌 타임즈 (Global Times)에 따르면, 구
소련 츠네초프 제독 (Admiral Kuznetsov)급 항모인 바리야그 (Varyag)를 개수한 300 미터 길이의 스
랑 (施琅)함의 인도 행사는 랴오닝성 (遼寧省)에 위치한 다롄(大連)항에서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인도 행사 중에 스랑함은 중국의 국기인 오성홍기(五星紅旗)를 마스트 (mast)에, 중국인민해방군기
를 선수에, 중국 해군기를 선미에 각각 올렸다고 합니다. 글로벌 타임즈는 스랑함의 실전 배치를 기
념하는 행사는 향후 이루어질 것이라면서 더 이상의 세부적인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중국 국방부는 (이 기사가 나온 시점에서) 이번 인도 행사에 언급하지 않았다고 하네요. 이번 소식
은 중국의 확대되는 자기 주장이 일본, 베트남 및 필리핀과 충돌하고 있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의 해상 영해 분쟁을 놓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시점에서 나온 것이기도 합니다.



중국은 댜오위다오 군도 (釣漁臺群島), 일본에서는 센카쿠 열도 (尖閣列島)로 부르는 센카구 열도
(Senkaku Islands)의 영유권을 놓고 일본 정부와 크게 다투면서, 중국은 지난 9월 23일에 일본과의
수교 4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도 연기했습니다.

그 외에도 올해 (2012년) 들어 중국은 베트남과 필리핀과도 남중국해의 남사군도 (南沙群島, Sp-
ratly Islads)를 놓고 갈등이 고조되었었습니다. 지난 2011년에 중국 정부는 구소련 항모를 개량할
계획을 확인하면서, 이 항모가 이웃 국가들에 위협이 되지 않을 것임을 거듭 강조해왔었습니다.

스랑함은 주로 훈련과 연구 목적으로 운용될 것이라면서요. 그러나 2011년 8월 이래, 현재 "16번
(Number 16)"으로만 알려진 이 항공모함의 해상 테스트들은 일본과 미국을 포함한 지역 국가들의
우려를 자아냈었습니다. 미국은 왜 중국이 항모를 필요로 하는 지를 설명해줄 것을 요청했었죠.



바리야그함의 건조는 구소련이 몰락한 1991년에 중단되었습니다. 중국은 1998년에 우크라이나
로부터 바리야그함의 선체 - 엔진, 전기 시스템 및 프로펠러도 없이 - 를 구매했고, 2002년부터
다롄항에서 바리야그의 개수 작업을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군대인 중국인민해방군은 자국의 급성장하는 경제 덕분에 크게
늘어난 국방예산으로 탄력을 받고 있는 무기 개발 프로그램들을 외부에 공개하기를 매우 꺼려하
고 있습니다.

공식적으로 중국군의 국방예산은 2012년에 미화 1천6십억 달러로, 전년대비 11.2 퍼센트 늘어난
것이라고 하네요. 지난 5월에 미 국방성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신 방공 시스
템, 잠수함, 대인공위성 (anti-satellite) 무기 및 대함미사일의 개발에 예산을 붓고 있다고 합니다.


ⓒ Chinese Military Review

이 무기 플랫폼들은 남중국해와 같은 전략적인 지역에 적국의 접근을 거부하는 데 쓰일 수 있다
고 하네요. 이 보고서는 중국의 실제 국방예산은 1천2백억 달러에서 1천8백억 달러 사이로 추정
된다고 밝히고 있다고 합니다. 기사 내용은 여기까지입니다.

자국의 국방 프로그램을 외부에 유출시키지 않는 중국이 이번 일을 국영 언론을 통해서 내보낸
것은 확실히 현재 진행 중인 일본과의 갈등과 무관하지 않다고 봅니다. 얼마 전에 중국의 신형
스텔스기 (가칭 J-21)의 '공개'와 미 국방장관의 중국 방문이 거의 동시에 이루어진 것처럼요.

항모 경험이 없는 중국 해군이 스랑함을 실제로 훈련 및 연구 목적으로 쓸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봅니다. 실질적인 전력이 되려면 시행착오를 거쳐야 할테죠. 하지만 중국 해군이 앞으로 여러 척
의 항모와 이를 기반으로 항모전단들을 구축할 거라는 점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봅니다.


ⓒ Chinese Military Review

참고로 이 항모의 명칭인 '스랑'은 추정이지 아직 공식적인 이름은 아닙니다. 이 포스팅에 올린
사진의 출처 사이트인 Chineses Military Review에서는 이 항모를 랴오닝 (Liaoning)으로 부르고
있죠. 현재까지 이 항모의 유일한 정식 명칭은 앞서 언급된 '16번 (Number 16)' 입니다.


사진 출처 - Chineses Military Review (링크)



덧글

  • StarSeeker 2012/09/24 18:10 #

    결국 정규항모 인도는 인도해군보다 중국해군이 먼저 받네요.

    누가 먼저 인도 받는지 나름 관심꺼리였는데 말이져 ㅋ
  • dunkbear 2012/09/24 21:52 #

    누가 먼저 받아도 시궁창은 마찬가지인데 말이죠. ㄲㄲㄲ
  • 월광토끼 2012/09/24 18:14 #

    쿠즈네초프급이 저정도면 꽤 성형을 많이 했네요

    키예프급 갈아엎는 인도해군보단 양반이지만...
  • dunkbear 2012/09/24 21:52 #

    내용물도 없이 선체만 받았으니, 저정도 성형이 안나올 수 없었겠죠. ㅋ
  • Ladcin 2012/09/24 18:15 #

    1. 여전히 앙습한 스키점프대이군요

    2. 함재기랑 함대는 있을련지...?

    3.ciws는 자채 개발일까요 짭일까요,
  • dunkbear 2012/09/24 21:53 #

    1. 그래도 필요합니다.
    2. 함재기는 준비 중일 겁니다. 함대야 뭐...
    3. 중국에게 자체개발이나 짭이나 매일반 아닌가요. ㅋㅋㅋ
  • 제너럴마스터 2012/09/24 18:35 #

    아무래도 진짜 공개는 10월 1일에 할겁니다. 그때가 중국공산당 창립기념일이라서 정치적으로 중요한날이거든요. 그때 공개하면 정치적 파장도 크고요. 그리고 이 날짜에 항모를 공개하기 위해서 원래 일정보다 중국해군이랑 조선소 측에서 속행으로 작업했다는 말도 있습니다.
  • dunkbear 2012/09/24 21:53 #

    오호, 정말 그렇겠군요. 그 날에 맞춰서 화려하게 선보이겠네요.
  • dudwns256 2012/09/24 18:35 #

    항공모함은 준비 되었는데 호위전력은 충분할지 궁금하군요.
  • dunkbear 2012/09/24 21:53 #

    당분간은 기존 함정들 중에 골라서 배치시킬 것 같습니다.
  • 미망인제조기 2012/09/24 18:56 #

    크큭...여전희 눈에 띠는 자일리톨...ㅋㅋㅋㅋㅋ...!
    씹는 느낌을 느껴보고 싶다..휘바휘바~

    중국입장으로는 매우 절적한 시기에 공개... 물론 알맹이에 대해서는 뭐...(항모의 알맹이는 뭣일까요?)

    위협을 안줄거라고...외쳐봤자 믿을 사람은 체임벌린 뿐...(읭?)
  • dunkbear 2012/09/24 21:54 #

    - 휘바휘바~~~ ㄲㄲㄲㄲ

    - 일단 함재기일까요? 그것도 나중에 갖추겠죠.

    -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 검은하늘 2012/09/24 18:58 #

    자 10월 1일날 운전하다가 바다에 빠져주겠죠... 뭐...
  • dunkbear 2012/09/24 21:54 #

    그러면 좋겠지만, 일본도 좋아할 거라는게 함정이군요!!!
  • 검은하늘 2012/09/24 22:13 #

    안그래도 이어도에 무인기 정찰 중이라니 짜증나네요..
  • dunkbear 2012/09/24 22:14 #

    앞으로는 더 할 겁니다. 일본 때문에 지금은 저정도지만요. 쩝.
  • 검은하늘 2012/09/24 23:10 #

    자... 해경에서 모른척하고 맨패드로 하나 날려줬으면 하지만... 그건 팬더들이 바라는 거구요.. 그냥 항모나 침몰했으면 합니다.
  • 정호찬 2012/09/24 19:10 #

    착함은 하고 다니냐?

  • dunkbear 2012/09/24 21:55 #

    언젠가는 하겠죠. 지금은 아니지만....
  • 셔먼 2012/09/24 19:17 #

    일단 항모를 도입한다는 것 자체가 주변국들에게 충분히 위협인데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말하는 건 어불성설이죠.;
  • dunkbear 2012/09/24 21:55 #

    그러게 말입니다. 어차피 립서비스지만요. ㅎㅎㅎ
  • 헤겔슈타인폰데어지헬 2012/09/24 20:53 #

    이 이후 앞으로의 미래가 심각한 문제군요.
    중국이 이 항모를 통해 항모 전단을 운용하는 전술 데이터와 항모비행단이 노하우를 쌓고난 뒤에,
    짝퉁 니미츠급이라도 찍어내서 한 개의 항모전투단이라도 꾸린다면 주변국의 긴장도 더욱더 높아질 수 밖에 없을 테니깐요.

    항모가 마데 인 차이나라서 ROC와 스펙을 믿을 수 없네 하지만
    현실은 냉정해서 동아시아 국가들 중에서 중국의 해군력을 코웃음칠 만한 맞적수는 아무도 없으니 더더욱 심란해질 수 밖에요.
  • dunkbear 2012/09/24 21:55 #

    그렇습니다.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언젠가는 제대로 된 항모전단을 굴릴테니 말이죠... 흠..
  • 더카니지 2012/09/24 21:00 #

    선체만 때지면 20년은 된 물건이군요.
    아무리 개수했다쳐도 노후화문제가 있을텐데 함령이 얼마나 남았으려나 궁금.
  • dunkbear 2012/09/24 21:56 #

    그건 저도 잘 모르겠지만, 저게 퇴역할 즈음이면 중국이 항모 3-4척은 내놓은 뒤일 것 같습니다.
  • 데지코 2012/09/24 21:25 #

    좌현 고물 홀수선 근방에 뭔가 그을린 자국이 보입니다만
  • dunkbear 2012/09/24 21:57 #

    저도 그 부분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뭣 때문에 생긴 자국인지... 흠.
  • Ladcin 2012/09/24 22:20 #

    한국은 이에 맞서 썬번이나 쉽렉과 그 미사일 플랫폼함이 필요할꺼 같군요.
    아니면 그 비슷한걸 개발하던지
  • 제너럴마스터 2012/09/24 22:41 #

    이미 다발로 날릴려고 개발 중입니다. 밀리뷰 보니까 램제트 엔진 연구는 거의 끝냈고 발사시험만 남은 상황이라고 합니다.
  • dunkbear 2012/09/24 22:44 #

    그 정도까지 진척되었군요. 기대됩니다.
  • Ladcin 2012/09/24 23:01 #

    그러면 플랫폼은 어디인가요?
  • 제너럴마스터 2012/09/24 23:11 #

    일단 함대함과 잠대함, 지대함 위주로 개발하고 공대함 버전은 늦게 개발될겁니다. 국방부가 우려하는게 F-15K나 KF-16에 무장통합할때 미사일 정보를 미국회사쪽에 알려줘야되는데 그때 미사일 정보가 우연치 않게 공개되는 일입니다. 이것 때문에 공군이 현무3 공군 버전 취소하고 JASSM ER/타우러스 도입쪽으로 돌아섰죠.(이쪽은 현무가 비싼게 주 이유지만 전자도 충분히 이유가 됨.)
  • dunkbear 2012/09/25 10:50 #

    지금 돌아가는 꼬라지 보면 공군은 타우러스 채택이 이루어질지도 모르겠더군요.
  • 식빵스러움 2012/09/24 23:22 #

    중국에게 있어서 항모건조란(물론 현실은 마개조) 그 군사적 의미보단 정치적, 외교적 의미가 더 크지 않을까 싶습니다.
  • dunkbear 2012/09/25 10:51 #

    동감합니다. 실질적인 의미보다는 상징성이 더 크다고 봐요. 물론 나중에 자체
    건조해서 항모 3-4척을 보유하고 제대로 굴린다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서도...
  • 지나가는 저격수 2012/09/24 23:45 #

    중국이나 인도나.. 다 수준은 거기서 거기.

    운항 중 자침할 확률이 두자리 찍는건 저기뿐이여!
  • dunkbear 2012/09/25 10:51 #

    누가 더 많이 항모를 바다에 수장시킬 지 기대됩니다. ㄲㄲㄲㄲ
  • Tom Bombadil 2012/09/24 23:51 #

    그래봤자 인도에게는 안될듯
  • dunkbear 2012/09/25 10:52 #

    인도도 INS 비크라마디티야함이 애먹이고 있고, 자체 개발 항모도 시원치 않아서...
  • 스카이호크 2012/09/25 22:52 #

    운용 경험치는 인도가 월등합니다. 뭐 몇 년 안에 따라잡긴 하겠지만.
  • dunkbear 2012/09/26 20:39 #

    스카이호크님 // 경험치는 있는데, 정작 항모가 제때 들어오지 않는다는 게 문제라서... ㄲㄲㄲ
  • 자이드 2012/09/24 23:52 #

    우리같은 경우는 비교적 저렴한 대응방법인 구소련 해군의 미사일 플랫폼 러쉬를 쓸 수밖에 없겠는걸요..
  • dunkbear 2012/09/25 10:53 #

    그래서 위에 제너럴마스터님 언급대로 램제트 기반의 대함미사일을 개발 중에 있다죠.
  • 瑞菜 2012/09/24 23:52 #

    드디어 올 것이 왔군요.
  • dunkbear 2012/09/25 10:53 #

    그렇습니다!!!
  • 무명병사 2012/09/25 01:18 #

    이제 저기에 뱅기가 실릴 것인지 대포와 미슬이 실릴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
    자, 시진핑 동지. 중국이 패권 추구 안한다는 말이 진짜라면 당장 저 배부터 스크랩 처리하시라우요!
  • dunkbear 2012/09/25 10:53 #

    - 당연히 뱅기가 실리겠죠. 명색이 항모인데 말입니다. ㄲㄲㄲ

    - 하지만 그럴 리가 없겠죠. 흠.
  • RuBisCO 2012/09/25 08:52 #

    늘 이야기하지만 짭이니 뭐니 해도 그거도 안되는 국가도 많고 저렇게 힘을 쌓는거 자체가 위협적이죠. 2차대전 당시 일본만 생각해보더라도...
  • dunkbear 2012/09/25 10:53 #

    그렇습니다. 우습게 볼 게 아니죠.
  • 메이즈 2012/09/25 10:27 #

    "시작은 초라하지만 결말은 장대하리라."

    정말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이것만큼 어울리는 말도 없는 것 같습니다. 한국전쟁 때와 별반 다를 게 없는 수준의 형편없는 군대였던 중국군이 어느새 러시아군에 근접할 정도로 강해졌고, 이제는 미국을 상대로도 어느 정도 대등한 수준까지 올라오려 하고 있으니까요.
  • dunkbear 2012/09/25 10:54 #

    경제력의 힘이죠. 북한이 저걸 보고 배우지 않는게 다행인지 불행인지 모르겠지만요. 흠.
  • 검은하늘 2012/09/25 18:20 #

    문제는 팬더의 실제 스펙이 공식 스펙의 절반이라는 게 문제죠. 대부분이 짝퉁에서 비롯된 거구요. 예산까지 조작하는 데다... 어디까지 진실인지 구분이 안 가는 나랍니다...
  • 가릉빈가 2012/09/25 18:23 #

    공식 출할 첫날 좌초?!
  • dunkbear 2012/09/26 20:32 #

    과연 어떨까요. ㄲㄲㄲ
  • KittyHawk 2012/09/25 19:43 #

    어딘지 모르게 저게 일본 해자대도 자극해 기존에 건조를 계획하던 경항모급 호위함을 본격적인 정규항모로 나아가게 만들 수도 있을 테고 항모의 고비용을 잘 알고 있는 한국도 마지 못해서라도 정치적 시현성을 목적으로 1~2척의 정규항모를 채택하도록 강요당하는 상황을 맞이할 수도 있을 텐데 과연 얼마나 예산을 각출해낼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 dunkbear 2012/09/26 20:32 #

    일본은 몰라도 우리가 항모까지 갈 지는 미지수라고 봅니다. 예산이 워낙 부족하니 말이죠.
  • 메이즈 2012/09/25 20:39 #

    추가로 한국 해군의 중국 해군의 전력증강에 대한 대응책은 잠수함으로 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봅니다. 수상함대의 경우 중국 해군의 전력 팽창이 어디가 끝인지 알 수가 없어서 어떻게 손을 쓸 수가 없는 상황이라 그나마 지상 및 항공의 대함미사일 및 방공망 지원을 기대할 수 있는 연안 외에서의 활동은 불가능하고 그렇다면 잠수함으로 중국 해군의 제해권 장악만큼은 막는 게 그나마 유일한 해결책이죠.

    게다가 일본의 군사적 목표가 상륙거부에 있는 반면 한국은 북쪽의 전제 왕조가 거느린 백만대군. 여기에 중국에서 전제왕조 보호 혹은 완충지대 유지를 명목으로 언제 들어올 지 모르는 수천 단위의 장갑집단군을 앞세운 수십만 파견군을 막는 게 목적인 만큼 해군에 대한 우선순위 역시 차이가 큽니다.
  • dunkbear 2012/09/26 20:33 #

    - 제가 봐도 잠수함 + 수상함의 초음속 대함미사일 정도의 대응책이 가장 유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 넵. 아직은 북한의 위협이 1순위일 수 밖에 없죠.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2/09/25 21:26 #

    이열 중국 님하들이 드디어 항모들을 열심히 뽑아내기 시작했네요

    확실히 지금까지 뽑아놓은 핵잠들과 구축함들이 충분하니 몇대는 유지 가능하겠지만서도 그 이상은 위험하게 보이네요

    여튼 저 항모가 분쟁의 시발점이 더ㅚ지 않았음 합니다
  • dunkbear 2012/09/26 20:34 #

    당장은 어려울 겁니다. 중국이 항모를 제대로 굴리려면 아직 가야할 길이 머니까요.
  • YPr 2012/09/25 22:19 #

    아마도 수직발사기 같은 우락한 무장들은 다 드러냈겠죠? 그정도 해놨으니 저리 달라 보이는걸꺼구요...
  • dunkbear 2012/09/26 20:35 #

    그런 것 같습니다. 사진으로 봐서는 이렇다 할 정도로 두드러진 무장 시스템은 안보이네요.
  • 나인테일 2012/09/26 01:08 #

    역시 한국도 김영삼 항모를.... (뭐 임마?!)
  • dunkbear 2012/09/26 20:35 #

    영삼옹이 부르짖던 바로 그 항모입니까!!!
  • 쿠루니르 2012/09/29 00:17 #

    나중에 상당히 골 때리는 존재가 될 느낌입니다...
  • dunkbear 2012/09/29 16:20 #

    중국에게만 골 때리는 존재가 되면 좋겠는데 말이죠.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22144
871
4932073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