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e block


타이푼 전투기를 둘러싼 오스트리아의 내부 갈등 군사와 컴퓨터

Prähauser rejects Kräuter's jet sale suggestion (기사 링크)

Austrian Independent의 기사로, 현 오스트리아 집권당인 사회민주당 (SPÖ) 총재인 귄터 크뢰터
(Günther Kräuter)가 자국 공군이 운용 중인 유러파이터 타이푼 (Eurofighter Typhoon) 전투기들
을 매각하자는 제안을 내놓은 뒤, 당내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 Bundesheer/Markus Zinner

크뢰터 총재는 작년 (2011년) 12월 31일 사회민주당과 국민당 (ÖVP)으로 구성된 연립정부가 예산
을 절약하기 위해 15대의 타이푼 전투기의 매각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발언했었습니다. 또한 자
국 영공을 지키기 위해 인근 국가들과 연합을 구성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고 하네요.

그러나 노베르 다라보스 (Norbert Darabos) 현 오스트리아의 국방 및 스포츠부 장관은 지난 1월 2
일 이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회민주당 소속인 다라보스 장관은 다른 국가의 간섭 없이
자국 영공을 수호하는 의무를 포함하는 오스트리아의 중립국 지위를 지지한다고 표명했습니다.

다라보스 장관은 크뢰터 총재가 좋은 의도로 언급한 얘기겠지만, 그의 제안은 다듬어지지 않은 것
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 다음에는 스테판 프뢰하우저 (Stefan Prähauser) 사회민주당 군사 및 국
방 이슈 대변인이 크뢰터 총재를 비판하고 나섰다고 합니다.


© Bundesheer/Markus Zinner

프뢰하우저 대변인은 지난 1월 3일 크뢰터 총재가 그러한 제안을 언급하기 전에 전문가들로부터
조언을 구했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프뢰하우저 대변인은 오스트리아의 군 의무복무제
를 놓고 입장을 뒤집은 다라보스 장관과도 최근 갈등을 빚었다고 합니다.

원래 다라보스 장관은 오스트리아가 현재 채택한 군 의무복무제를 지지했었지만, 지난 2010년 10
월, 사회민주당 의장이자 빈의 시장직을 맡고 있는 미하엘 회플 (Michael Häupl)이 직업 군인만으
로 구성된 축소된 군대를 지지하고 나서자 입장을 완전히 바꿨다고 합니다.

회플 시장은 젊은 이들에게 6개월 동안 복무하도록 하는 것은 젊은 이들의 시간과 예산을 낭비하
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하네요. 다라보스 장관은 지난 20여년간 유럽이 변화했기 때문에 어떠한
금기도 없이 의무복무제에 대해 논의하자고 제안해서 논란을 불러 일으켰었다고 합니다.


© Geoffrey Lee, Planefocus Ltd

근데 정작 그 전에는 군 의무복무제가 "석판에 새겨진 (carved in stone)" 제도로, 그가 국방장관
으로 재직하는 동안에는 이와 관련된 개혁은 없을 것이라고 몇번이나 강조해서 연정 파트너인 국
민당 관계자들로부터 큰 비난을 받아왔었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그가 군 의무복무제에 대한 입장을 바꾸자 오스트리아 정치 평론가들은 다라보스 장관
을 '레임덕(lame duck)'으로 만들었고, 실제 여론조사에서도 다라보스 장관에 대한 신뢰성은 크
게 무너진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다라보스 장관의 태도를 겨냥해서, 프뢰하우저 대변인은 그가 항상 자국의 의무복무제를
지지해왔으며, 하룻밤 사이에 그 생각을 바꾸지는 않을 거라고 언급했답니다.

게다가 다라보스 장관은 작년 (2011년) 11월에 창피한 꼴을 당했다고 하네요. 그가 2010년 해임했
던 에드문드 엔태처 (Edmund Entacher) 육군참모총장이 해임된 지 거의 1년만에 복귀했기 때문
이라고 합니다.


© Geoffrey Lee, Planefocus Ltd

엔태처 육군참모총장은 국방개혁 계획에 대한 다라보스 장관의 책임에 의구심을 제기했다가 해임
당했었다네요. 엔태처 장군은 왜 제대로 가동하고 있는 (의무복무제) 시스템이 다른 제도로 교체
되어야 하는 지 이해 못하겠다고 발언했었습니다.

또한 국방개혁은 해마다 21억 유로 수준의 예산을 부여받는 오스트리아 육군에 재정적인 문제를
야기시킬 것이라고 지적했었답니다. 근데 얼마 전 징계 위원회에서 엔태처의 해임을 부당하다고
결정하면서, 다라보스 장관은 엔태처 장군을 육군참모총장직에 복귀시켜야만 했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여당 쪽으로부터 사임 압력을 받은 다라보스 장관은 오스트리아군의 합동참모본부의
책임 범위를 최소화하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맞불을 놓았다고 합니다. 엔태처 육군참모총장은 다
라보스 장관에 협력하겠면서도 국방개혁에 대한 우려를 계속 표명할 것임을 분명히 했답니다.


© Geoffrey Lee, Planefocus Ltd

실제로 며칠 전에는 엔태처 육군참모총장이 다라보스 장관이 구상한 직업군인 중심의 육군 프로
젝트을 면밀히 살펴본 뒤에 오스트리아군에 "최악의 상황이 우려 (fears the worst)"된다고 언급
했었다고 하네요.

이제 다라보스 장관은 차기 연정에서 제외될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한스 니슬 (Hans Niessl) 현
부르겐랜드 (Burgenland) 주지사의 뒤를 이을 강력한 후보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고 합니다. 기
사 내용은 여기까지입니다.

얼마 전에 오스트리아 육군의 전차 및 기갑 장비 중 2/3를 감축할 것이라는 소식 (링크)를 전했었
는데, 다른 기사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육군 장성들은 이를 지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고로 다라보
스 장관의 입지와는 무관하게, 이 감축 계획은 계속 추진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 Geoffrey Lee, Planefocus Ltd

사실 이 포스팅을 올린 이유는 오스트리아 공군의 타이푼 전투기가 매물로 나왔더라는 얘기가 군
사 커뮤니티에 돌고 있던데, 아직 - 최소한 공식적으로는 - 오스트리아 정부에서 이러한 계획을
내놓은 적은 없기 때문입니다. 위에 언급된 여당 총재의 발언이 와전된 것으로 보이네요.

하루 아침에 입장을 바꾸는 레임덕 국방장관, 국방 사안을 놓고 같은 당 내부에서 빚어지는 갈등,
해임되었다가 1년만에 복귀하는 육군참모총장 등... 타이푼 전투기의 안습한 운용 현실이 아니더
라도 오스트리아 국방은 이런저런 이유로 혼란 그 자체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ㅡ_ㅡ;;;)


사진 출처 - 유러파이터 타이푼 홈페이지 (링크)



핑백

  • dunkbear의 블로그 3.0 : 직업군인제를 향한 시범사업을 실시하는 오스트리아 2012-01-26 00:42:09 #

    ... Österreichisches Bundesheer)이 시범 프로젝트들에 필요한 비용은 국방예산 자체에서 지출된다고 하네요. 기사 내용은 여기까지입니다. 예전의 포스팅 (링크)에서 언급했듯이, 다라보스 장관의 입지는 불안하지만, 일단 오스트리아군의 직업군인제도화는 군 수뇌부의 지지를 얻는 것으로 보여서 계속 추진될 것 같습니다.과연 ... more

덧글

  • Nine One 2012/01/08 11:57 #

    저럴 수 밖에 없는 유럽의 경제위기, 스위스의 전 세계 검은 돈의 새탁기가 박살난 현장등을 옆 국가인 오스트리아에서 일어나는거죠. 또 독일의 경제적 문제에도 민감하고요.
  • dunkbear 2012/01/08 21:44 #

    오스트리아도 유럽의 경제불황에서 예외일 수는 없겠죠...
  • 쿠루니르 2012/01/08 12:04 #

    괜히 유로파이터 타이푼 질러서 영공방위도 제대로 못하고..... 난감한 국가입니다.
  • dunkbear 2012/01/08 21:44 #

    그냥 그리펜으로 할 것이지 말이죠.
  • 존다리안 2012/01/08 12:13 #

    오스트리아 유로파이터는 너무 심한
    물건이라고 압니다 도대체 공대공
    미사일을 한쪽에만 한발 단다니....
  • dunkbear 2012/01/08 21:45 #

    그나마 비행할 수 있다는 게 다행이랄까요...
  • 척 키스 2012/01/08 12:39 #

    여당 총재의 전력감축방안이 공식적인 정부 입장으로 탈바꿈한 것이군요.
    타이푼 대신에 그냥 하던데로 스웨덴제 질러서 굴렸다면 어떻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PS: 오스트리아군 국적마트만 보면 왜 마크로스가 떠오르는 걸까요? : )
  • dunkbear 2012/01/08 21:45 #

    넵. 제가 아는 한 오스트리아 정부가 타이푼 매각을 추진한 적은 없다고 압니다.

    PS: 저도 똑같은 생각이 들더군요. 우연일까요? 아니면 혹시 저 타이푼 전투기가... ㅎㅎㅎ
  • 셔먼 2012/01/08 12:49 #

    그러게 왜 갑자기 의무복무제에 대한 입장을 바꿔 가지고 레임덕을 일으키는 걸까요. 대세는 이미 군 감축으로 기울고 있거늘.
  • dunkbear 2012/01/08 21:46 #

    모르겠습니다. 오스트리아 정계에 빠삭한 게 아니라서... ㅠ.ㅠ
  • 레일리엔 2012/01/08 12:55 #

    그러게 조건좋을때 그리펜 지를것이지...(...)
    드라켄 대체할때 그리펜이랑 타이푼 중에서 그리펜이 훨씬 조건이 좋았는데 EU랑 친해지겠답시고 타이푼 질렀다 피보네요 ㅋㅋㅋㅋㅋ
  • dunkbear 2012/01/08 21:46 #

    드라켄 운용했으면 그리펜으로 가는 게 자연스러웠을텐데 말이죠... 끌끌...
  • 이네스 2012/01/08 13:04 #

    저기도 시끌시끌하군요. ㅡㅡ;;;
  • dunkbear 2012/01/08 21:46 #

    네. 사실 유럽 전역이 소란스럽긴 하지만요...
  • 가릉빈가 2012/01/08 13:19 #

    솔직히 파는게 좋을듯....
  • dunkbear 2012/01/08 21:47 #

    그런 저걸 대체할 전투기를 도입해야 하는데... 그것도 문제죠.
  • 김반장 2012/01/08 14:06 #

    왠지 계륵이 따로 없군요......
  • dunkbear 2012/01/08 21:47 #

    그러게 말입니다...
  • 계란소년 2012/01/08 15:25 #

    정치놀음...
  • dunkbear 2012/01/08 21:47 #

    그러게요. 그래도 저건 너무 심하지 않나 싶기도.
  • 루드라 2012/01/08 15:47 #

    저런 혼란상에도 불구하고 국방에 대한 실질적인 위협은 전혀 없다는 부러운 현실......-_-
  • dunkbear 2012/01/08 21:48 #

    네. 그렇습니다. 러시아가 갑자기 냉전시절의 뽀스(?)를 되찾지 않는 이상은....
  • 레이오네 2012/01/08 16:24 #

    왜 그리펜을 안사서 ㅠㅠ
  • dunkbear 2012/01/08 21:48 #

    그러게 말입니다... ㅡ.ㅡ;;;
  • 메이즈 2012/01/08 16:48 #

    자신의 경제력에 걸맞지 않은, 혹은 경제력에 걸맞다고 해도 예산을 제대로 지출할 생각이 없는 상황에서 무기체계를 무리하게 수입할 경우 어떤 사태가 벌어지는지를 말해주는 좋은 사례입니다.
  • dunkbear 2012/01/08 21:48 #

    고작 15대 도입했는 데도 저런 소리가 나오니 말이죠... 에휴...
  • 누군가의친구 2012/01/11 00:43 #

    하긴 오스트리아의 저 도입건 자체가 비리...(...)
  • dunkbear 2012/01/11 10:25 #

    말 많았던 사업이었다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17135
760
4933110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