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e block


AH-1Z 바이퍼 도입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미 해병대 군사와 컴퓨터

U.S. Marines Propose AH-1Z Production Boost (기사 링크)

Aviation Week 기사로 얼마 전 운용적합 판정을 받는데 성공한 AH-1Z 바이퍼 (Viper) 공격헬기에 대해 미
해병대가 완전 생산 (full-rate production) 허가를 요청할 계획이라는 소식입니다. 오는 11월 초에 미 방산
획득 위원회 (Defense Acquisition Board) 모임에서 이 계획을 평가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U.S. Navy

AH-1Z 바이퍼의 최종 평가 초기에 시험관들은 헬기의 지원성 (supportability)에 약간의 우려를 제기했었
지만 그 문제는 이후 해결되었다고 하네요. 미 해병대는 총 189대의 바이퍼를 구입할 예정으로 이 중 58대
는 완전 신품이 될 것이고 나머지는 현재 운용 중인 AH-1W를 업그레이드 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텍스트론 (Textron) 계열사인 벨 헬리콥터 (Bell Helicopter)사가 UH-1Y 다목적 헬기 및 AH-1Z 바이퍼 헬
기의 업그레이드 프로그램의 주 사업자라고 합니다. 미 해군 측은 기존의 UH-1N 무장 다목적 헬기를 160
대의 업그레이드 된 UH-1Y 헬기로 교체할 예정으로 두 사업 모두 합쳐서 121억 달러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원래 미 해군은 총 226대의 AH-1Z를 도입할 계획이었지만 미 해병대의 공격헬기 중대를 재조정하면서 그
수가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UH-1Y 헬기의 경우 지금까지 두번에 걸쳐 현역으로 배치되었고 미 해병대의
다목적 임무 수행 능력을 되찾아왔다고 합니다.

이전까지는 1개 부대당 18대의 AH-1Z 바이퍼 공격헬기와 9대의 UH-1Y 다목적 헬기가 섞여서 배치되었지
만 올해 초부터는 그 구성이 15대의 AH-1Z 및 12대의 UH-1Y로 달라졌다고 합니다. AH-1Z는 정밀유도무
장에 최적화되어 있지만 UH-1Y는 그 수준까지 결코 도달할 수는 없다고 합니다.


© U.S. Navy

그러나 전투 임무에서 모든 측면을 총체적으로 고려하면 달라진 AH-1Z 15대/UH-1Y 12대의 구성이 더 낫
다고 미 해병대는 판단했다고 하네요. 현재 벨사는 70대의 UH-1Y 헬기 및 28대의 AH-1Z 바이퍼를 인도하
기로 계약했는데, 그 중 지금까지 31대의 UH-1Y 및 11대의 AH-1Z 헬기가 미 해병대에 인도되었답니다.

미 해병대에 인도된 기체들 중 각 기종별로 2대씩은 개발 시험에 쓰일 것이고 앞으로도 시험 플랫폼으로 계
속 운용될 것이라고 하네요. 두번의 개발 비용 초과에도 불구하고 현재 벨사는 이번 사업의 예산을 정확하
게 맞추고 있으며 확실한 고정가격 (fixed-price) 계약 아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업 초반에 AH-1Z의 신뢰성 문제들이 갑자기 나타났지만 이 문제들의 대부분은 소프트웨어와 관련된 것
들이었다고 합니다. AH-1Z의 운용 평가에서 초기 시도가 망쳐진 것은 부분적으로는 미 해군이 (예산 때문
에) 양산형이 아닌 개발 중이던 조준 관측 시스템 (targeting sight system)을 채택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가장 최근에 실시된 운용평가에서는 록히드 마틴 (Lockheed Martin) AN/AAQ-30 조준 관측 시스템의 양
산형이 쓰여졌다고 합니다. 업그레이드 시키기 위해 현역에서 잠시 빼내려는 AH-1W의 수를 줄이기 위해
AH-1Z 헬기들의 배치를 우선목표로 삼기로 미 해병대는 결정했다고 합니다.


© U.S. Navy

그러나 이 계획으로 미 해병대는 공격헬기 전력의 부족현상을 계속 겪을 것이라고 하네요. UH-1Y의 완전
양산체제는 지난해부터 시작되었고 2대의 AH-1Z가 새로 제조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작년에 정식 시험 단
계에 들어가기 전에 문제 발생을 최소화 하기 위해 AH-1Z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거쳤다고 하네요.

AH-1Z는 헬파이어 (Hellfire) 미사일 시리즈, 2.75인치 로켓, 20mm 기관포 및 AIM-9 사이드와인더 (Side-
winder) 시리즈를 운용할 수 있게 되었고 JAGM (Joint Air-to-Ground Missile) 운용을 위한 과도기적인
플랫폼으로도 쓰일 것이라고 합니다. JAGM은 TOW, 헬파이어 등 여러 공대지 미사일을 대체할 예정이죠.

JAGM은 현재 록히드 마틴사와 레이시온-보잉 (Raytheon-Boeing) 팀이 각자가 개발한 플랫폼 채택을 위
해 치열하게 경쟁하는 중으로 2016년에는 배치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또한 AH-1W에 APKWS (Advanced
Precision Kill Weapon System)을 운용하는 테스트도 최근 마쳤다고 합니다.

2.75인치 로켓인 히드라 70 (Hydra 70)과 헬파이어 미사일 사이의 공백을 매워주면서 히드라 70의 로켓 모
터, 탄두, 퓨즈 및 발사기와 호환이 되도록 만들어지는 레이저 유도형 미사일인 APKWS는 UH-1Y 헬기에
2011년 말까지 통합될 것이고 2012년에는 AH-1Z에 통합될 계획이라고 합니다.


© U.S. Navy

UH-1Y와 AH-1Z는 개인적으로 가장 부러워하는 기종들입니다. 우리나라도 조금만 신경써서 현재 운용
중인 UH-1H와 AH-1F 헬기들을 저런 식으로 수명연장/업그레이드 했더라면 KUH 사업이나 KAH 사업
모두 좀 여유를 갖고 진행했을 수 있지 않나 하는 아쉬움 때문입니다...


사진 출처 - 미 해군 홈페이지 (링크)



덧글

  • 산중암자 2010/10/13 19:40 #

    1. 바이퍼가 결국은 실전배치 되긴 하는군요. 업그레이드가 신형기체보다 무조건 싸다는 편견을 깬 대표적 기체이기도 하죠.^^

    2. 여담이지만, 슈퍼코브라는 아프간에서 무려 "병력수송"을 한적도 있습니다. ㅎㅎ

    3. 흠...전에 육군용 코브라 성능향상계획이 왜 엎어지게 되었는지 정리된 글이 있었는데, 찾아봐야겠습니다.
    (찾아도 남아있을지는 의문이지만...;;;)
    헬기사업은 첫단추부터 정부 정책사업 단계에서 문제가 발생했던거라 딱히 국방부쪽 문제는 아니었던걸로 기억하긴 합니다만....

  • dunkbear 2010/10/13 19:46 #

    1. 요즘 무기 업그레이드는 웬만한 신형보다도 더 비싼 것 같아요... ㅎㅎㅎ

    2. 우와... 아파치의 병력수송은 들어봤지만 슈퍼 코브라도 한가닥 하는군요. ^^;;;

    3. 시도는 있었군요... 국방부 쪽이 아닌 정부 쪽이었다면 십중팔구 돈 문제??
  • StarSeeker 2010/10/13 19:58 #

    망구스타도 한적이 있긴 합니다...;;;;;
  • 산중암자 2010/10/13 21:06 #

    아프간에서 긴급퇴출을 하려는 특수전대원 4명을 태우고 퇴출한적 있습니다. 코브라 양옆의 기관포탄수납부 해치를 열고 고정시킨 다음 거기에 앉아서 떴죠.

    그 이후로 긴급퇴출시 공격헬기 외부에 탑승하는 "전술"이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starseeker님이 언급한 망구스타의 사례나 이라크에서의 아파치에 외부 탑승한채 퇴출한 파일럿등이 그 예죠.
  • 남극탐험 2010/10/13 21:30 #

    이 이야기는 정말 대단하군요.
    코브라 헬기를 직접 옆에서 본 적이 있는데...
    저같은 사람은 겁나서 그런데 못 붙어있겠어요;;
  • dunkbear 2010/10/13 22:57 #

    의외로 공격헬기에 탑승하는 일이 많았군요...

    근데 저도 무서워서 도저히 못탈 것 같다는... ㅠ.ㅠ
  • 데지코 2010/10/13 20:53 #

    그런데 천조국에서 충분한 전력이란 이란건 = 동시에 3곳에서 전쟁을 수행하여 승리하고 전력이 남아서 러시아와 군축을 협상한다 이고
    전력이 부족하다라는건 동시에 3곳에서 전쟁을 수행하고 2곳은 압도적으로 승리하고 한곳은 고생해서 승리한다 수준아닌가요
  • dunkbear 2010/10/13 22:55 #

    ㅋㅋㅋ... 그렇긴 합니다만 미 해병대는 육-해-공에 비해서 지원이 후달리는 편이죠... ^^;;;
  • 가릉빈가 2010/10/14 00:37 #

    라고 하지만 해병대 혼자서 어지간한 나라의 육군 병력은 거덜낼듯...
  • dunkbear 2010/10/14 09:22 #

    가릉빈가님 // 그건 그렇죠. ㅋㅋㅋ
  • 존다리안 2010/10/13 20:57 #

    저거 살수도 안살수도 없고....TT
  • dunkbear 2010/10/13 22:55 #

    우리나라는 아파치 올인~ 입니다... ^^
  • 마루 2010/10/13 20:57 #

    우리나라의 입장에서는 아파치를 도입하는게 더 싸게 먹힐까요?
    코브라를 바이퍼로 업그레이드 하는게 나을까요?

    P.S 코브라는 어째 스타2의 코브라가 생각나는... 레일건..
  • dunkbear 2010/10/13 22:56 #

    바이퍼 업그레이드나 아파치나 가격은 거기서 거기가 아닐까 합니다... ㅡ.ㅡ;;;
  • 가릉빈가 2010/10/14 00:42 #

    윗 글에도 나와있지만 업그레이드 가능한 모델은 AH-1W 슈퍼코브라입니다.
    한국은 AH-1S/F 로서 단발엔진의 구형입니다.
    출력이 부족해서 무장도 똑바로 다 못단다고 하더군요...[...]
  • 행인1 2010/10/13 23:24 #

    그나저나 공격헬기 사업은 갈수록 산으로 가는 것 같은 오해가 드는데...
  • dunkbear 2010/10/14 09:18 #

    KAH는 산으로 가는 게 아니라 밑바닥으로 추락하는 느낌이고...

    아차피나 제대로 들여왔으면 합니다... 중고 말고.... ㅠ.ㅠ
  • 가릉빈가 2010/10/14 00:35 #

    이..이건사야해!
  • dunkbear 2010/10/14 09:18 #

    하지만 현실은... ㅠ.ㅠ
  • 책읽는남자 2010/10/14 09:05 #

    ah-1s(f)의 경우 tow 4*2, 19*2발 들이 하이드라 로켓(lau-3), m193 개틀링 탄환을 최대한 주렁주렁 달면 비행시간이 30분 이내로 뚝 떨어진다고 하죠. 그렇게 되면, 작전수행을 위해서는 적군과 최대한 가까이 베이스를 둬야 하는데, 사실상 지상에 있는 육군항공대는 "밥"이 되기 쉽죠.

    우리나라 ah-1s(f)도 수 차례 업그레이드 기획을 했는데. 군(정부)주도가 아니라 업체에서 제안서를 제출했지만 채택되지 못 했습니다. 주요 개량 포인트는 "출력향상" t53-700엔진에서 p&wc pt6t 단발에, 요즘 유행하고 있는 4엽 블레이드를 장착하는 것이었죠. 그 외에 글래스칵핏, 무장/통신계통 개량 정도 들이었습니다.

    수줍지만, 제가 자작한 ah-1f와 관련 포스팅입니다. (아~ 수즙)
    http://mmzone.co.kr/album/view.php?id=36323
  • dunkbear 2010/10/14 09:22 #

    그렇게 출력이 없었던 건가요... 에휴... ㅠ.ㅠ

    그리고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자작하신 AH-1F도 멋지네요. 솜씨가 대단하십니다. ^^b
  • 책읽는남자 2010/10/14 12:20 #

    캼샤합니다~~
  • Strikers1945 2010/10/14 12:58 #

    AH-1만 업그래이드 했어도,,,, 어쨌든 아파치 제대로 들어왔으면 하네요
  • dunkbear 2010/10/14 13:52 #

    업글했어도 크게 나아졌을 지는... ㅡ.ㅡ;;;
  • 가릉빈가 2010/10/14 14:50 #

    4엽로터 엔진강화 연료추가 레이다교체
    이 4가지만 해도 큰 변화가 되겠지만
    돈이 너무 많이 들듯
  • 산중암자 2010/10/14 22:18 #

    AH-1업그레이드 계획이 한국군"만을" 위해 주문된 거라 가격이 장난아니었죠. 당시 AH-1F를 운용하던 미국 주방위군은 더이상의 운용을 포기한 산태였기 때문에 사업계획참여할 생각이 없었고 동기종을 운용하던 다른 나라들은 미국한테 얻어쓰는 주제에 업그레이드는 꿈도 못꿀지경이었으니...
    게다가 성능은 향상되더라도 일단 수명자체가 돈 좀 더 주고 신형 기체 사는것보다 짧은 판국이었으니 말입니다.
  • dunkbear 2010/10/14 23:39 #

    결국은 이래저래 성사될 수는 없었던 사업이었군요... ㅡ.ㅡ;;;
  • KittyHawk 2010/10/22 08:12 #

    그런데 계획 초기에 사업이 난립하지 않고 국방부, 육군도 굉장히 냉정하게 임했다면 협상 분위기가 나쁘지 않던 90년대 중후반에 걸쳐서 벨과 비용 측면에서 좋은 조건으로 결론 내릴 수 있지 않았을까 싶어지더군요. AH-1W만 해도 90년대 초반에 벨이 4엽 로터형의 시제기를 만들어 판촉하기도 했으니 우리쪽에서 이것저것 재지 않고 바로 결단을 내렸다면 벨이 진즉에 바이퍼급의 기체를 개발해주지 않았겠느냐는 생각이 듭니다. 좀 스케쥴을 조정해서 미 해병대와 같이 사업을 벌이기도 했다면 1기당 비용도 낮췄을 테고요.
  • dunkbear 2010/10/22 09:47 #

    그럴 수도 있었겠지만서도... 현실은... 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6149
942
4940812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