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e block


미 공군 : 공백을 메울 신형 F-15와 F-16 도입은 없다. 군사와 컴퓨터

USAF rules out new F-15s and F-16s to narrow ‘fighter gap’ (기사 링크)



(2007년, 워싱턴 DC 상공을 초계 중인 제71 전투비행중대 소속 F-15C 전투기의 모습.)

Flightglobal 기사로 록히드 마틴 (Lockheed Martin)사에서 현재 진행 중인 F-35 JSF (Joint Strike Fighter)
사업의 개발 지연과 비용 상승에도 불구하고 올해 말에 현역 전투기 250대를 퇴역시킨다는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노톤 슈워르츠 (Norton Schwartz) 미 참모총장이 밝혔다는 내용입니다.

또한 같은 이유로 최신형 F-15나 F-16 또는 다른 4세대나 4.5세대 전투기를 도입할 계획도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합니다. 5세대 전투기 (F-35) 도입 외에는 귀중한 국방 예산을 동원하는 것이 신중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고 하네요. F-35는 현재 2년이 지연되었고 계획한 개발비에서 90%를 초과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지난 30일 공군협회 (Air Force Association)에서 주관한 조찬강연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슈워르츠 참모총장은 미 공군이 F-15와 F-16에 대한 수명연장 프로그램 (SLEP, Service Life Extension
Programme)의 실행 가능성을 검증하기 위한 파괴시험 (destructive tests)을 시작했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신형 전투기 도입 가격의 10-15% 수준으로 현재 미 공군이 운용 중인 F-15와 F-16의 수명연장을 실시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이 방안이 미 공군이 필요로 하는 것에 가장 가까울 뿐만 아니라 예산도 확보하기 용이하다
고 언급했습니다. 결국 F-35의 지연으로인한 공백은 기존 전투기의 수명연장으로 방향을 잡은 것 같네요.



(2008년, 위스콘신주 메디슨시 상공을 비행 중인 주방위공군 제115 전투비행중대 소속 F-16C 전투기들.)

2011년까지 록히드 마틴 F-22A 랩터 (Raptor) 전투기가 186대를 끝으로 생산을 종결하면 미 공군이 전력을
현대화하기 위해서는 1,763대의 F-35 전투기 도입 계획만 남게 됩니다. 하지만 올해 발표된 4년마다 나오는
국방 평가 (Quadrennial Defense Review)에 의하면 미 공군에 필요한 전술기는 2,000여대라고 합니다.

문제는 현재 예상되는 F-35 전투기의 양산계획대로라면 미 공군은 록히드 마틴사가 현재 F-35 때문에 겪고
있는 비용 및 스케쥴 문제보다 더 복잡하고 늘어나는 전투기 공백에 직면한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미 회계
감사국 (GAO, Government Accountability Office)은 이에 대해 경고를 하기도 했었습니다.

미 회계감사국에 따르면 현재 12개의 미 주방위공군 (Air National Guard) 비행부대가 F-16 전투기로 자국
영공을 초계하고 있는데 이 기체들은 2020년까지 퇴역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2008년 말 기준으로 12개의
주방위공군 비행부대 중 오직 1개 부대만이 2020년에 F-35를 인도받아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커지고 있는 전투기 보유수의 공백은 미 의회가 미 공군이 F-35에만 의존하는 걸 "기념비적인 실수
(monumental mistake)"라고 지적하게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F-35가 아직도 현역에 투입되지 못하는데
F-15와 F-16이 임무를 수행못하게 되면 주방위공군은 띄울 수 있는 전투기가 없다는 것이죠.



(제71 전투비행중대 소속 F-15C 전투기가 AIM-7 스패로우 공대공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

이러한 미 의회의 반응에 대해서 슈워르츠 참모총장은 이제와서 F-15와 F-16을 도입한다는 건 무의미하다
는 미 공군의 오래된 방침을 반복했습니다. F-15와 F-16 모두 5세대 전투기들로 교체되기 훨씬 전에 구식이
될 것이라는 이유를 들면서 말이죠. 대신 그 공백을 메우기 위해 내세운게 바로 수명연장 프로그램입니다.

다만 슈워르츠 참모총장에 의하면 아직 미 공군이 수명연장 프로그램 (SLEP)이 기술적으로나 재정적으로
실행 가능한 지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는 당연한 것으로 이제 F-15 및 F-16에 대한 파괴시험을
시작했으니 수명연장 계획이 타당한 지 결론이 나오려면 그만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일 겁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미 공군이 F-35에 '올인'했다는 걸 재확인 했다는 것 그리고 이 때문에 F-35 프로그램은
중지되는 일도 없을 것이고 실패할 수도 없다는 것이라고 봅니다. 현재 미 공군이 운용 중인 F-15와 F-16에
대한 수명연장이 가능한지 여부가 관심이 가는데 아마도 실시하지 않을까 추측합니다.

아무튼 '혹시...' 하면서 실낱같은 희망을 품었던 보잉 (Boeing)에게는 매우 아쉽게 된 것 같습니다. 결국
F-15SE (Silent Eagle)은 해외에서나 돌파구를 찾아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F-15SE가 '5세대'라고 미 공군
을 세뇌시키지 않는 이상은 말이죠. ㅎㅎㅎ)



(2003년, 이라크 해방작전 / Operation Iraqi Freedom에 투입된 제35 전투비행중대 소속 F-16C 전투기.)

사진 출처 - 위키피디아 (링크 1, 링크 2, 링크 3, 링크 4)


덧글

  • 미망인제조기 2010/03/31 20:52 #

    결국 SE 는 고자였다...!
  • dunkbear 2010/03/31 20:56 #

    쉿!!! 해외 바이어에게는 비밀입니다!!!
  • 존다리안 2010/03/31 20:52 #

    미군은 예산도 예산이지만 상당히 보수적인 면모가 있긴 있군요.
  • dunkbear 2010/03/31 20:56 #

    워낙 많은 전투기들을 운용하는 입장이니 그렇게 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 네비아찌 2010/03/31 21:03 #

    F-35에만 올인하는 것이 제 생각에는 더 미욱해 보이는데요....
  • dunkbear 2010/03/31 21:04 #

    근데 지금와서 폐기하고 다른 사업을 할 수도 없으니 말입니다... ㅡ.ㅡ;;;;
  • 갑그젊 2010/03/31 22:04 #

    F-35가 왜 그렇게 개발이 느린건가요?;; F-22보다 개발을 훨씨 늦게 시작했나봐요?
  • dunkbear 2010/04/01 07:29 #

    F-22보다야 뒤에 개발하기 시작한 건 맞습니다. 하지만 공대공은 물론 공대지
    타격능력을 갖춰야 하는데다 수직이착륙형 등 여러 모델을 개발 하는 등 복잡
    한 부분이 한둘이 아니기 때문에 느린 것이죠...
  • 무명병사 2010/03/31 23:54 #

    사실 F-35는 A형과 C형의 개발은 끝났습니다. 문제는 해리어를 대체할 수직이착륙 버전인 B형이 기술적 트러블로 실용화가 자꾸만 지연되고 있다는 것이죠. ...개인적으로는 라팔 광신자들이 또다시 사방팔방에서 설쳐댈 것이 눈에 보여서 더더욱 아니꼬울 따름입니다.

    ...그러게 있는 걸로 만족하지 괜히 욕심을 부려서는 저게 뭔 꼴이랍니까. 혹시 모르죠. 한 몇 개월 지나면 오바마 형님이 F-35 캔슬 때려버리고 F-15와 F-16 신규생산으로 공백을 메꾸라고 지시할지(오바마 대통령이 F-22안티라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
  • dunkbear 2010/04/01 07:32 #

    A형과 C형의 개발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그럼 왜 미 공군과 해군이 개발이 끝난
    전투기의 작전운용시기를 2년 늦췄을까요? 하드웨어인 기체는 개발 완료했는지
    몰라도 항전 소프트웨어 등은 아직도 갈 길이 구만리라고 알고 있습니다.
  • slameagle 2010/03/31 23:58 #

    F-111 사태의 교훈을 잊은 걸지도...
    애시당초 너무 무리한 요구사항이긴 했습니다...스텔스와 수직착륙성능을 동시에 구현하려니 예기치 못한 삽질이 반복되어 이제서야 기본적인 수직착륙, 호버링 비행이 완료되었다죠?
  • dunkbear 2010/04/01 07:34 #

    스텔스는 이미 F-22에서 구현한 것이니 큰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만 수직이착륙 기능 등
    여러 복잡한 기능으로 개발 비용 상승과 지연이 생긴 건 확실합니다. 말씀처럼 얼마 전에
    F-35B 시제기가 단거리 이륙, 수직착륙과 호버링 테스트를 처음 실시했었죠.
  • 狂猫 2010/04/01 00:30 #

    F16사진에 2018년으로 오타가 났습니다.
  • dunkbear 2010/04/01 07:34 #

    어익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
  • 레이오네 2010/04/01 03:34 #

    보잉 물먹은건가요;;;; 해외에서는 어떻게 될 지 모르겠지만.....
  • dunkbear 2010/04/01 07:36 #

    오히려 F-35의 개발 지연으로 향후 5년 동안 120대 이상의 슈퍼 호넷을 도입한다는 방안이 추진
    중이라서 덕은 좀 봤다고 해야할 겁니다. 하지만 F-15SE의 자국 내 판매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
    졌다고 봐야죠. 한국, 사우디, 이스라엘, 일본 등에 대신 홍보할 것으로 보입니다.
  • Eraser 2010/04/01 13:47 #

    수명연장이랑 현대화 개량으로 버티는건 좋은데 F-35 어쩔..
  • dunkbear 2010/04/01 14:47 #

    무조건 밀어붙이는 수 밖에는요... ㅡ.ㅡ;;;
  • 가릉빈가 2010/04/02 06:13 #

    미군측에서 저러는건 이해가 되죠... F-22를 운용해 보니까

    4, 4.5 gen 전투기와 5 gen 전투기의 성능차이가 너무 압도적인 것이었겠죠.

    아마도 그건 세계 유일의 5 gen 전투기 운용국인 미국이 가장 잘 알고 있을겁니다.

    그래서 아무리 우방이 팔라고 해도 안파는거구요

    그런 상태에서 4, 4.5 gen 를 늘릴리는 없겠죠...

    원래라면 그냥 F-22 를 늘리는것이 맞았겠지만 불황이니 상황이 이렇게 안좋은거죠...;
  • dunkbear 2010/04/02 08:09 #

    말씀대로라고 봅니다. 문제는 F-35가 나올 때까지 어떻게 버티느냐 인데... 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81118
806
4953752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