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e block


홀리스 커피온 바바 아메리카노의 간단 시음기. 생각과 잡설



홀리스 커피온 바바.

30개 들이 1상자가 옥션에서 원래 13,000-14,000원대에 팔리던 건데 추석 세일
특별 쿠폰인가 뭔가로 8,800원에 1상자 구입했습니다. 다른 일반 캔커피보다 더
비싼 가격이라면 뭔가 달라도 다르겠지 하면서 말이죠.

어제 저녁 늦게 받아서 오늘 아침에 하나 따서 시음해봤습니다.

맛보자마자 처음 머리 속에 떠오른 느낌은 대충...




대충 이런 느낌이랄까?

한국야쿠르트에서 나오는 산타페 헤이즐넛 커피를 좋아해서 꽤 오래 마셔왔고
(1-2달마다 2상자씩 옥션에서 주문을... ^^;;;) 그래서 프림이 안들어간 약간 쓴
커피는 충분히 익숙해졌다고 생각했습니다.

근데 커피온 바바 아메리카노는 뭐라할까... 쓴 약을 먹는 기분이랄까요.. 흠.

오래 전 고등학교 다닐 때 학교 자판기에서 먹던 블랙 커피의 악몽을 떠오르게
하는 그런 맛이었습니다. (그 때 커피 잘못 마셔서 지금도 뜨거운 커피는 별로...)

물론 맛있게 드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저에게는 별로였습니다.

저거 팔았던 옥션의 판매처에서 같이 팔던 모카가 괜히 품절이 아니었네요. ㅠ.ㅠ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25136
972
4979474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