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e block


女大生 '사라' 그녀의 몸을 지켜라!!! 영상과 음악

얼마전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 디지털 아카이브 (링크)를 재미삼아 뒤져봤습니다.

당시 최고 흥행영화 중 하나였던 '터미네이터'를 키워드 검색어로 넣고 찾아봤는데
꽤 재미있는 신문광고용 포스터들이 눈에 띄어서 한번 캡쳐해 올려봅니다. ^^

흥행대작이어서 당시에도 성수기인 연말에 개봉해서 1984년 12월부터 1985년 2월
까지 신문광고들이 있더군요. 아쉽다면 이런 영화광고 상당수가 표시가 되어있지
않아서 검색으로도 찾지 못한다는 점이었습니다. 개선했으면 좋겠더군요.



1984년 12월 15일 동아일보 7면


캡쳐된 이미지는 크지만 실제는 변호사 개업광고 수준의 작은 사이즈의 광고입니다. ^^


1984년 12월 19일 동아일보 6면



"네 정체(正體)를 밝히라!! 출생지(出生地)도 생년월일(生年月日)도 묻지마!!"
-> 기계가 정체를 밝힐 리가... 근데 출생지와 생년월일은 왜... ^^;;;

"내가 가진 건 원한의 복수에 얼어떠는 쌍구(雙口)권총 두자루!"
-> 터미네이터가 원한을 풀기 위한 복수를 하려고 했었군요. ^^;;;

"여대생(女大生)사라를 쫓는터미네이터
변태적 사랑이냐? 원한의 복수냐? 말살이냐?"

-> 변태로 찍힌 아놀드 행님... 지못미... ㅜ.ㅜ

(포스터의 한자는 약자를 써서 인용한 문구와는 다르게 보일 겁니다. ^^;;) 



1984년 12월 21일 경향신문 4면


「새해특별봉사료가 눈에 띄네요.
일반 2,500원, 중고생 2,000원...
하아... 이 당시는 얼마나 착한 가격이었습니까... ㅜ.ㅜ



1985월 1월 1일 동아일보 6면


"연말연시(年末年始)를 휩쓸고 다녀! 근래 드문 대형(大型)오락영화!"
-> 당시에는 확실히 저런 작품은 드물었겠죠. ^^

"여대생(女大生) '사라' 그녀의 몸을 지켜라!!!
누구도 막지못한 '터미네이터'를 '사라'가 몸으로 그를 막았다!!"
-> 표현이 참... ^^;;;


1985월 1월 5일 동아일보 6면



1985월 2월 19일 동아일보 7면


"칠전팔기(七轉八起) 엄동설한 악천후도 아랑곳없이 최고 흥행 기록
향(向)한 줄기찬 전진(前進), 일사불란(一絲不亂)의 돌진(突進)!"

"신정(新正)의 억센 여세(餘勢)몰고 구정공세(舊正攻勢)... 무서운 기백!!"

"승리(勝利)의 터미네이터 폭풍(暴風)과 같은 화제(話題)!!"
-> 어느 카피라이터가 썼는지 몰라도 참으로 재미있는 표현들이 아닌지... ^^

"85 프랑스「아보리아즈」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수상!"
-> 처음 들어보는 영화제네요. 혹시 아시는 분?

"그는 왜 여자만 노리는가?"
-> 또다시 변태로 찍힌 아놀드 행님... 지못미... ㅠ.ㅠ

뭐, 이정도 입니다. 예전 포스터들을 보니 옛 추억들이 소록소록 나네요... ^^


마지막 부록으로 85년 2월 19일 터미네이터 옆에 있던 국산 영화 광고입니다. ㅎㅎㅎ



핑백

  • 잠보니스틱스 : 오늘의 분방한 잡동사니 2009-11-08 09:55:36 #

    ... 에서는 용병대장 아저씨가 MNU의 개조인간으로 부활해서 2차전! (그런거 읍따) ★마사양의 인생역정 (영원제타님) 근데 그럼 지금 나이가 몇인겨 OTL ★女大生 '사라' 그녀의 몸을 지켜라!!! (dunkbear님) 이것이 4반세기 전의 쎈쓰! ★직장어 표준어 (이로동님) 제길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다 OTL ★이과생틱 개그 (yora님 ... more

  • 파리 날리는 dunkbear의 블로그 2.0!!! : 2009년 파리 날렸던 12대 포스팅 모음. 2009-12-31 10:21:06 #

    ... 혹시 못보신 분들은 꼭 보시길... 죽입니다. 제가 보증하죠. ㅋㅋㅋ5월 : 서정주 시인이 시만 쓴 건 아니었군요.../ 女大生 '사라' 그녀의 몸을 지켜라!!!두 포스팅 모두 네이버 아카이브를 통해서 얻은 자료를 바탕으로 쓴 글로 호응도 매우 좋았고모두 80년대의 시대상을 나 ... more

덧글

  • 오토군 2009/05/03 12:38 #

    터미네이터란 끝내주는 자(…)
  • dunkbear 2009/05/03 12:47 #

    뭘 끝내느냐가 중요하죠... ㅎㅎㅎ
  • 얼운 2009/05/03 12:38 #

    와하하하 아놀드'슈바'제네거래.
  • dunkbear 2009/05/03 12:48 #

    당시 영문을 한글로 옮긴 표현들이 좀 아스트랄한 것이 많죠. ^^;;;
  • rumic71 2009/11/08 14:20 #

    제대로 하자면 슈바르쯔체네거니까 아주 틀린 표현은 아닙니다.
  • 잠본이 2009/05/03 13:21 #

    '그는 왜 여자만 노리는가?'

    ...............아놀드 지못미 OTL
  • dunkbear 2009/05/03 15:13 #

    주지사님 지못미... ㅠ.ㅠ
  • 애프터스쿨 2009/05/03 13:24 #

    그는 왜 여자만 노리... 지못미 주지사..-_-;
  • dunkbear 2009/05/03 15:13 #

    아놀드 행님 지못미... ㅜ.ㅜ
  • 정호찬 2009/05/03 14:27 #

    원작에선 사라는 그냥 식당 종업원이었는데 말이죠......



    역시 여주인공대 대학생 아니면 못한다는 건가. OTL
  • 잠본이 2009/05/03 15:12 #

    여대생 '사라'라고 하니 왠지 종결자보다는 마광수씨 소설 생각이 더 먼저 든단 말이죠 OTL
  • dunkbear 2009/05/03 15:14 #

    저 카피 쓴 분 뭔가 음흉한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도... ㅎㅎㅎ
  • 이준님 2009/05/03 15:12 #

    여대생 사라 운운은 TV광고에도 나온 이야기입지요

    몸을 노린다 운운하니까 웬지 터보레이터의 악몽이 덜덜덜
  • dunkbear 2009/05/03 15:14 #

    오오... 터보레이터!!!
  • joyce 2009/05/03 15:52 #

    하하하 구정공세... 슬쩍 좌파적 리퍼런스까지.
  • dunkbear 2009/05/03 17:02 #

    컥... 그러고 보니 정말 그렇네요.
    혹시 저 광고 만든 분들 남산으로 갔을지도... ^^;;
  • 물속인간 2009/05/03 16:37 #

    마광수 소설이 영화화된줄 알고 들어왔습니다...온몸을 떨며 웃고 있어요.
  • dunkbear 2009/05/03 17:02 #

    ㅋㅋㅋㅋㅋ
  • 나인테일 2009/05/03 16:58 #

    혹시 '터보레이터'광고가 아닌가 했습니다..;;
  • dunkbear 2009/05/03 17:02 #

    오오... 터보레이터!!! X2
  • disker 2009/05/03 18:39 #

    털민웨이터 도 있지요ㅋㅋ
    와 근데 터미네이터가 벌써 25년이 넘은 영화라니 감개무량하네요
    엇나간 홍보광고는 세월이 지나도 하나도 안바뀐거같아서 좀 씁쓸하기도 ㅇㅇ;
  • dunkbear 2009/05/03 19:23 #

    그러게 말입니다. 학교 선생님께서 보고나서 재미있게 얘기해주신게 엊그제 같은데.. ^^
  • 중간자 2009/05/03 19:06 #

    순간 마교수님 소설 얘긴줄 알았어요;;;;;


    ...라고 적을려고 했는데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하고 들어온 사람이 많군요-_-
  • dunkbear 2009/05/03 19:23 #

    죄송합니다. 생각하지도 않게 낚시글이 되고 말았네요. ^^;;;
  • 중간자 2009/05/03 19:24 #

    뭐 미안할 필요까지야^^;;;; 어쩄든 실컷 웃다 가니 좋죠.
  • 나이브스 2009/11/08 10:40 #

    좋은 센스...
  • dunkbear 2009/11/08 10:45 #

    그 당시에는 당연한 문구들이었는데 지금 보니 색다르네요. ^^
  • rumic71 2009/11/08 14:20 #

    그런데 언제부터 산탄총이 '권총' 이 된 겁니까.
  • rumic71 2009/11/08 14:25 #

    메가톤급이 아닌 '메카톤급' 으로 표기한 데에서 터미네이터가 메카닉이라는 것을 잘 나타내주고 있군요.
  • dunkbear 2009/11/08 14:52 #

    그 부분은 미처 못보고 지나쳤네요. ^^;;;
  • _tmp 2009/11/09 20:25 #

    근데 84년에 2천원이면 지금은 거의 2만원 가치는 할 겁니다 :)
  • dunkbear 2009/11/09 22:07 #

    물론 당시 2천원이 지금보다 가치는 컸지만 2만원까지는 아니었다고 기억합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호무호무한 검색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37119
742
4949752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